한국 녹색산업 베트남 진출 청신호…5년 만에 양국 환경장관회의 개최

입력 2023-10-31 12: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화진 환경부 장관, 11월 2일까지 베트남 찾아 양국 주요 환경 현안 논의

▲환경부 (이투데이DB)
▲환경부 (이투데이DB)

녹색산업 거대 시장인 베트남을 향한 국내 기업의 진출 전략이 속도를 더할 전망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31일부터 11월 2일까지 베트남 하노이를 찾아 '제15차 한-베트남 연례 환경장관회의'을 여는 등 양국 주요 환경 현안을 논의하고, 이를 계기로 녹색산업 해외 진출 기반 마련을 위한 지원 활동을 펼친다.

환경부 관계자는 "한-베트남 환경장관회의는 양국 환경부 간 환경 협력 발전 방안 논의와 우호 증진을 위해 2000년에 시작된 장관급 정례회의"라며 "이번 제15차 회의는 2018년 서울에서 제14차 회의가 개최된 이후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5년 만에 다시 열리게 돼 그 의미를 더한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내달 1일 베트남 천연자원환경부에서 당 꾸옥 칸(Dang Quoc Khanh) 장관과 만나 환경교육·훈련 분야 협력 등 양국 협력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녹색 공적개발원조(그린 ODA)’, 생물다양성 등 향후 환경 협력을 강화할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칸 장관이 제안한 환경법령, 국가환경기본계획,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 녹색금융 등 정책교류에 동의하며 우리나라의 환경정책이 베트남에 보다 효과적으로 전수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교류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베트남 방문 기간 국내 녹색산업체의 진출 수요가 큰 베트남 녹색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수주지원단 활동도 중점적으로 전개한다.

환경부는 한-베 녹색기술설명회를 열고 우리나라의 우수 녹색기술을 홍보하는 한편, 국내기업의 성과가 확산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같은 날 한 장관은 국내 기업인 조선내화ENG가 현지 기업과 합작해 베트남 박닌성 인근에 설치한 푸랑 폐기물 소각·발전시설 상업 운전 가동식에도 참여한다.

한 장관은 "우리나라와 베트남은 2000년 장관급 정례회의를 시작한 이래 신뢰 관계를 쌓아오고 있다"라며 "이번 제15차 장관회의가 양국 간 환경 협력 관계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밀양 사건' 피해자 "함께 분노해주셔서 감사…반짝하고 끝나지 않길"
  • 고유정·이은해·엄인숙·전현주…‘그녀가 죽였다’ 숨겨진 이야기 [해시태그]
  • 리더 ‘정용진’의 신세계, 어떻게 바뀌었나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美 출장 성과에 “열심히 해야죠”
  • 18일 동네병원도, 대학병원도 '셧다운'?…집단 휴진에 환자들 가슴만 멍든다 [이슈크래커]
  • 15만 원 저축하면 30만 원을 돌려준다고?…‘희망두배청년통장’ [십분청년백서]
  • SM, '매출 10% 못 주겠다'는 첸백시에 계약 이행 소송…"법과 원칙대로"
  • 주식 공매도, ’전산시스템’ 구축 후 내년 3월 31일 재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450,000
    • -1.45%
    • 이더리움
    • 4,923,000
    • -1.58%
    • 비트코인 캐시
    • 615,500
    • -3.45%
    • 리플
    • 679
    • -1.31%
    • 솔라나
    • 208,500
    • -4.4%
    • 에이다
    • 598
    • -2.76%
    • 이오스
    • 961
    • -2.44%
    • 트론
    • 165
    • +0.61%
    • 스텔라루멘
    • 139
    • -1.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050
    • -3.16%
    • 체인링크
    • 21,650
    • -3.61%
    • 샌드박스
    • 556
    • -3.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