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 교사 57% “내신 5등급 상대평가...사교육 영향력 커질 것”

입력 2023-10-24 17:1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전교조 긴급 설문 결과 공개...78% “개편 시안, 고교학점제 취지에 적합하지 않아”

(뉴시스)
(뉴시스)
고등학교 교사 10명 중 5명 이상은 교육부의 2028 대학입시제도 개편안 시안이 도입될 경우 사교육의 영향력이 더욱 심화할 것이라고 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이 같은 내용의 ‘2028 대학입시제도 개편 시안’에 대한 긴급 설문조사 결과를 24일 공개했다. 해당 설문조사는 이달 18~23일 전국 고교 교사 117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앞서 10일 교육부는 2025학년부터 내신을 5등급 평가 체제로 개편하고 절대평가와 상대평가를 병기한다는 내용의 '2028 대입 개편 시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설문에서 응답한 교사의 57.4%는 사교육의 영향력이 오히려 심화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39.7%는 여전히 사교육의 영향력이 지속할 것이라고 봤다.

전체 응답자의 48.4%는 학생들이 입시경쟁과 그로 인해 받게 될 스트레스가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2025학년도부터 도입할 예정인 고교학점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드러났다. 전체 응답자의 78%는 교육부의 '2028 대입 개편 시안'이 고교학점제 취지에 적합하지 않고 무력화시킬 수 있다고 답했다. 내신에서 상대평가가 유지된다면 점수를 잘 받을 수 있는 과목으로 학생들의 선택이 쏠릴 수 있다는 것이다.

전반적으로 대입제도 개편의 방향에 대해서는 전체의 87.2%가 반대한다고 답했다. 수능의 전면 절대평가 전환에 대해서는 71.7%가 동의했으며, 수능 자격고사화에는 80.2%가 찬성 의사를 밝혔다.

교육부의 '2028 대입 개편 시안'을 통해 202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부터 선택과목을 폐지하고 9등급 상대평가 방식을 유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전교조 관계자는 “교육부와 국가교육위원회는 2028 대입제도 개편 시안이 오히려 수능 영향력을 강화해 사교육을 조장할 수 있다는 사실을 직시하고 현장 의견 반영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원·달러 환율, 1년 5개월여 만에 1370원대…1380원대 전망도 나와 [종합]
  • 지하철역 ‘1000원 빵’, 안심하고 먹어도 되나요? [이슈크래커]
  • 맥도날드 ‘춘식이 팩’ 인기…딜리버리·홈페이지 터졌다
  • 푸바오 동생 루이·후이바오도 폭풍 성장 중…공개 100일만 근황
  • “임영웅 콘서트 티켓 500만 원”…선착순 대신 추첨제라면? [그래픽뉴스]
  • 홍준표 "한동훈이 대권놀이하며 셀카만 찍다 당 말아먹어"
  • [르포] "저 눈을 봐"…넷마블 맑눈광 '팡야쿵야' MZ세대 사로잡다
  • '당선인' 이준석 "다음 대선 3년? 확실한가?"…발언 의도는?
  • 오늘의 상승종목

  • 04.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071,000
    • +0.42%
    • 이더리움
    • 5,050,000
    • -0.61%
    • 비트코인 캐시
    • 866,000
    • -0.69%
    • 리플
    • 870
    • -0.68%
    • 솔라나
    • 246,300
    • +0.16%
    • 에이다
    • 837
    • +0%
    • 이오스
    • 1,614
    • +2.93%
    • 트론
    • 174
    • +1.75%
    • 스텔라루멘
    • 186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000
    • -1.06%
    • 체인링크
    • 25,280
    • +2.22%
    • 샌드박스
    • 877
    • -0.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