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고금리 대출, 저금리로 갈아타는 법…‘상생금융’ 메모하세요

입력 2023-10-02 10:20 수정 2023-10-02 10:3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올해 7월부터 은행연합회 소비자포털 내
'상생금융상품'서 신청방법 등 검색 가능
9개 은행 70개 상생금융…더 늘어날 전망

#연 12%대의 캐피탈업권 대출을 받은 중학교 교사 A 씨는 은행권 대출로 갈아타기를 포기했다. 이미 보유한 캐피탈업권 대출금액이 커 제1금융권 대출로 바꾸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 때문이다. 그러던 어느 날 A 씨는 '상생금융'에 관한 기사를 접하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은행지점을 방문했다. 은행에서 '제2금융권 대환대출' 상담을 받은 A 씨는 연 12%대 고금리 대출 전액을 금리 7.67%의 은행 대출로 상환할 수 있게 됐다.

'상생금융'이란 중도상환 수수료 면제, 대출 금리 감면, 대환대출 등 금리의 급격한 상승과 경기둔화에 따른 국민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금융사들이 발표하는 금융지원책을 뜻한다.

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8월 말까지 집행된 상생금융 실적은 4700억 원으로 집계됐다. 9개 은행, 7개 여전사, 2개 보험사가 회사별로 다양한 상생금융 방안을 발표·시행 중이다.

이중 은행권은 일반 가계차주, 저신용·저소득 차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연체이자율 감면, 원금상환 지원, 제2금융권 대환대출 등을 제공하고 있다.

◇"나도 지원대상일까"…은행권 상생금융 관련 정보는 '은행연합회 소비자포털'서 확인

▲은행연합회 소비자포털 '은행상품소개' 내 '상생금융상품'에 들어가 은행 이름 등을 검색하면 상생금융 상품 정보를 얻을 수 있다. KB국민은행은 3일 기준 중소기업과 가계를 대상으로 5개 상생금융상품을 내놨다.  (출처=은행연합회 소비자포털 홈페이지 화면 캡쳐)
▲은행연합회 소비자포털 '은행상품소개' 내 '상생금융상품'에 들어가 은행 이름 등을 검색하면 상생금융 상품 정보를 얻을 수 있다. KB국민은행은 3일 기준 중소기업과 가계를 대상으로 5개 상생금융상품을 내놨다. (출처=은행연합회 소비자포털 홈페이지 화면 캡쳐)

은행권 상생금융 정보를 확인하려면 은행연합회 소비자포털 내 '상생금융상품' 공시를 살피면 된다.

앞서 은행연합회는 7월부터 홈페이지에 은행별 상생금융 상품과 서비스 목록을 공시하기 시작했다. 은행연 소비자포털 금융상품정보에 있는 은행상품소개 내 '상생금융상품'에서 은행 이름이나 상품 이름을 검색하면, 해당 상생금융상품의 △지원 대상 △내용 △한도 △기간 △신청 방법 등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더 자세한 설명은 해당 상품을 제공하는 은행에 문의하면 된다.

공시에 따르면 이날 기준 9개 은행(KB국민ㆍ신한ㆍ하나ㆍ우리ㆍ경남ㆍ광주ㆍ전북ㆍ부산ㆍ대구은행)이 중소기업과 가계,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대출원금 자동감면 프로그램, 고금리 대환대출, 중도상환해약금 면제 등 상생금융 조치 70여 개를 발표했다.

은행권 상생금융 상품은 앞으로도 계속 나올 전망이다. 앞서 이복현 금감원장은 7월 열린 은행지주 회장 간담회에서 "상생금융을 통한 취약차주 지원은 연체예방을 통한 자산건전성 관리뿐만 아니라 중장기적으로 금융권의 지속가능한 성장에도 부합하는 길"이라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금감원, 은행연합회 등 금융권은 다양한 상생 금융 혜택 세부 내용에 대해 소비자가 몰라서 이용하지 못하는 사례가 없도록 앞서 7월부터 공시한 '상생금융상품' 안내자료를 지속 보완해 나가는 등 정보 접근성을 높일 방침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수영복 입으면 더 잘 뛰나요?…운동복과 상업성의 함수관계 [이슈크래커]
  • “보험료 올라가고 못 받을 것 같아”...국민연금 불신하는 2030 [그래픽뉴스]
  • [인재 블랙홀 대기업…허탈한 中企] 뽑으면 떠나고, 채우면 뺏기고…신사업? ‘미션 임파서블’
  • 한국 여권파워, 8년래 최저…11위서 4년 만에 32위로 추락
  • '최강야구 시즌3' 방출 위기 스토브리그…D등급의 운명은?
  • 르세라핌 코첼라 라이브 비난에…사쿠라 “최고의 무대였다는 건 사실”
  • 복수가 복수를 낳았다…이스라엘과 이란은 왜 앙숙이 됐나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869,000
    • -3.63%
    • 이더리움
    • 4,629,000
    • -4.38%
    • 비트코인 캐시
    • 734,500
    • -11.88%
    • 리플
    • 745
    • -2.87%
    • 솔라나
    • 205,600
    • -10.41%
    • 에이다
    • 704
    • -4.09%
    • 이오스
    • 1,127
    • -6.24%
    • 트론
    • 168
    • -1.75%
    • 스텔라루멘
    • 163
    • -3.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0,400
    • -7.12%
    • 체인링크
    • 20,460
    • -5.32%
    • 샌드박스
    • 650
    • -5.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