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해설말고 해명부터” 이재영 팬덤 KBS 앞 트럭시위

입력 2023-09-27 16:3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재영타임
▲사진제공=재영타임
여자 배구선수 이재영(PAOK 테살로니키)의 팬덤이 김연경(흥국생명)의 아시안게임 해설을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27일 이재영 공식 팬클럽 재영타임은 입장을 통해 “최근 KBS는 김연경을 여자배구 해설위원으로 위촉했고 이러한 사실을 지속적으로 홍보해왔다. 저희 재영타임은 대한민국 배구팬으로서 이러한 몰상식하고 파렴치한 결정에 분노의 목소리를 내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KBS는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공영방송이다. 김연경은 직장 내 괴롭힘, 갑질 및 성희롱 등 매우 심각한 여러 의혹이 제기된 당사자로 지금까지 그에 대한 어떤 형태의 조사나 취재가 없는 현실이 개탄스러운 마당에 해명도 없이 해설위원으로 나타나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KBS는 무슨 생각으로, 배짱으로 이런 결정을 내렸는지 저희는 도저히 이해도, 용납도 안 된다. 인지도가 높은 선수를 이용해 시청률만 올리면 다냐. 아무리 그 선수의 업적이 클지라도 잘못된 행위가 있었다면 철저하게 검증하고 그에 따른 적절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재영타임은 “김연경은 본인 스스로가 더는 국가대표팀에서 뛰지 않겠다고 선언은 해놓고 정작 프로 팀에서는 고액의 연봉을 받는 현역으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현역 선수가 얼마 전에는 대표팀 ‘어드바이저’로 이름을 올려 놓더니 이제는 본인이 손절하고 떠난 후 암흑기에 들어선 대표팀 경기를 해설하겠다고 나섰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오늘의 트럭 시위는 사회정의뿐 아니라 재영 선수의 명예를 위해서도 필요한 일이라 생각되어 비대위에서 추진하였음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재영타임’은 이날 서울 여의도 KBS 사옥 앞과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 일대에서 트럭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이다영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연경을 둘러싼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이재영 또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흥국생명 시절 김연경의 괴롭힘으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이를 두고 김연경의 소속사인 ‘라이언앳’은 16일 “김연경 선수에 대해 악의적으로 작성돼 배포된 보도자료 및 유튜버에 대해 강경 대응할 예정이다. 어떤 경우에도 선처 및 합의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삼일절 연휴 시작…천정부지로 치솟는 기름값에 저렴한 주유소 어디?
  • 음원성적도 다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리튬 바닥 신호 나온다…2차전지 주목할 분야는 '이것'
  • “3일 동안 행복했다”...20억 로또, 101만 명 몰린 '디퍼아' 당첨자 발표에 ‘희비’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392,000
    • +3.5%
    • 이더리움
    • 4,788,000
    • +4.06%
    • 비트코인 캐시
    • 433,800
    • +4.86%
    • 리플
    • 854
    • +7.42%
    • 솔라나
    • 184,200
    • +17.25%
    • 에이다
    • 955
    • +9.9%
    • 이오스
    • 1,239
    • +8.3%
    • 트론
    • 199
    • +0.51%
    • 스텔라루멘
    • 177
    • +5.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6,700
    • +2.37%
    • 체인링크
    • 27,870
    • +4.89%
    • 샌드박스
    • 844
    • +11.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