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문철, 13만 원 반광점퍼 판매 논란…“가격이 선 넘었다”

입력 2023-09-26 15: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네이버 스토어 ‘한문철 TV’ 캡처)
▲(출처=네이버 스토어 ‘한문철 TV’ 캡처)

교통사고 전문 한문철 변호사가 판매하는 반광 바람막이 점퍼의 가격이 비싸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1일 한 변호사는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세상에 없던 반광점퍼, 한문철의 매직쉴드 바람막이 출시’라며 구매 링크를 올렸다.

온라인을 통해 판매 중인 바람막이는 정가 14만9000원에서 13% 할인된 12만9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사이즈는 여성 85부터 남성 110까지 다양하다. 이름처럼 어둠 속에서 눈에 띌 수 있는 소재로 제작된 것이 특징이다.

한 변호사는 이 제품을 두고 “밤에 조깅이나 라이딩할 때, 야간작업할 때, 시골길을 걸을 때, 신호 없는 횡단보도 건너갈 때 이젠 어두워도 무섭지 않다”라며 “반광점퍼와 함께 스스로 안전을 지켜보시라”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구독자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이들은 “가격이 중앙선을 넘었다”, “중앙선인지 정지선인지, 암튼 선 넘었다”, “안전을 생각한 가격이라고?”, “풀 액셀을 밟게 하는 디자인과 가격” 등 비난을 쏟아냈다.

반면 일각에서는 상품 판매는 한 변호사의 자유이므로 구독자가 관여할 일은 아니라는 의견도 나왔다. 이들은 “가격을 구독자의 허락을 받아야 하나”, “수요가 있으니 공급도 있는 것 아닌가”, “원하는 사람만 구매하면 된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정후, 양키스냐 자이언츠냐…MLB 향한 한국 선수들의 도전 [이슈크래커]
  • Z세대가 원하는 회식은?…딱 1시간만! [그래픽뉴스]
  • 연말은 와인?…찬바람과 함께 홀짝이는 막걸리의 맛 [맛보니]
  • 서울 빈대 44%는 고시원서 나왔다…'집중관리'
  • 대상 트로피에 이름 새겼다?…‘기안84’, 이번에도 대박 [요즘, 이거]
  • 이강인의 PSG, 구단 역사상 첫 ‘한글 유니폼’…음바페도 입는다
  • ‘남산의 부장들’→‘서울의 봄’→‘화려한 휴가’…영화로 보는 근현대사 [이슈크래커]
  • 외국인은 왜 삼전 사들일까?
  • 오늘의 상승종목

  • 12.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079,000
    • +0.91%
    • 이더리움
    • 2,908,000
    • +0.9%
    • 비트코인 캐시
    • 304,000
    • +0.2%
    • 리플
    • 832
    • +0.73%
    • 솔라나
    • 84,200
    • +0.36%
    • 에이다
    • 523
    • -0.38%
    • 이오스
    • 936
    • +0.21%
    • 트론
    • 138
    • +0%
    • 스텔라루멘
    • 163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650
    • +1.47%
    • 체인링크
    • 21,240
    • -0.61%
    • 샌드박스
    • 571
    • -0.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