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규 산업 장관, 수출현장 방문단 꾸려 기업 수출 어려움 해소

입력 2023-09-26 09:12 수정 2023-09-26 09:1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6일 출범해 현대차 아산공장 방문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연합뉴스)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연합뉴스)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하반기 수출 플러스 조기 전환을 위해 ‘수출 현장 방문단’을 꾸려 직접 기업들을 만나 수출 어려움을 해결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수출현장 방문단을 출범하고 방 장관이 현대차 아산공장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수출 현장 방문단은 수출 정책을 총괄하는 산업부 중심으로 코트라, 무역보험공사 등 수출 지원 기관이 참여해 기업과 소통해 현장의 수출 애로를 해소한다.

‘방문단’이라는 말은 방문규 장관의 이름 앞 두 글자를 바탕으로 만들었고, 방 장관이 직접 현장으로 찾아가 수출 어려움을 듣는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방문단은 자동차 분야를 시작으로 이차전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 주요 업종 기업과 수출 유망 중소·중견기업 등 전국 기업들을 찾아가 수출 애로를 해소·관리할 계획이다.

출범식에는 방 장관, 유정열 코트라 사장,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 전윤종 KEIT 원장 등 산업부, 수출 지원 기관 관계자들과 이동석 현대차 대표, 문성준 명화공업 대표, 정서진 화신 대표, 김치환 삼기 대표 등 자동차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출범식에선 △전기차 시범 보급, 충전기 구축 등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을 활용한 아세안 시장 개척 △부두 포화 문제 해소를 위한 자동차 운반선 추가 확보 △자동차 부품 기업에 대한 무역 보험 한도 우대 등 여러 지원 방안이 논의됐다.

방 장관은 “자동차 수출은 어려운 시기에도 14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해 새 수출 동력으로 성장 중”이라며 “이런 흐름을 이어 나가 수출 플러스 전환의 선봉이 되어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수출 현장 방문단’은 출범식에 이어 전기차 아이오닉6 생산 공정을 참관했다. 이 자리에서 방 장관은 “미국 IRA, EU 내연차 퇴출 등 글로벌 탄소중립 기조에 힘입어 친환경 시장은 끊임없이 성장할 것”이라며 “그 중 전기차 산업은 이차전지, 반도체 등 다양한 첨단 산업의 수요를 창출하는 핵심 산업으로, 전기차를 새 수출 동력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미래차 적기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자동차 분야에 앞으로 5년간 2조 원 규모의 연구개발(R&D)비를 투자해 핵심 기술을 확보할 방침이다. 또 9조1000억 원 규모의 미래차 전환 금융을 지원하고 ‘미래차 부품 특별법’ 제정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방 장관은 20일 취임해 업무를 시작하면서 수출 확대, 첨단산업 초격차 확대, 원전 생태계 복원을 3대 핵심 정책 방향으로 제시한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2024 정월대보름’ 꼭 먹어야 할 음식·월출 시간·달맞이 명소 총 정리 [인포그래픽]
  • 공부하고 보는 영화?…‘듄2’ 이것만은 알고 가자 [이슈크래커]
  • ‘백만엔걸 스즈코’ 통해 살펴보는 ‘프리터족’ 전성시대 [오코노미]
  • NASA "미국 민간 탐사선, 반세기만에 첫 달 착륙 성공"
  • 엔비디아 ‘어닝서프라이즈’…하루 16.40% 폭등하며 시총 368조 증가
  • ‘전공의 응원 이벤트’ 등장…“의사 선생님들 응원합니다”
  • 박수홍, "난임 원인은 나…살아남은 정자 몇 없어" 뜻밖의 고백
  • 오늘의 상승종목

  • 02.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795,000
    • -0.42%
    • 이더리움
    • 4,100,000
    • +0.27%
    • 비트코인 캐시
    • 371,100
    • +1.06%
    • 리플
    • 755
    • +1.21%
    • 솔라나
    • 142,000
    • +0.42%
    • 에이다
    • 814
    • +0.74%
    • 이오스
    • 1,127
    • +5.43%
    • 트론
    • 190
    • -2.06%
    • 스텔라루멘
    • 162
    • +1.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900
    • +0.19%
    • 체인링크
    • 25,390
    • +2.01%
    • 샌드박스
    • 718
    • +4.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