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쓰레기 쏟아지는 명절…정부, 폐기물 특별수거체계 구축

입력 2023-09-24 12: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환경부, '추석 생활폐기물 관리대책' 추진

▲지난해 9월 13일 경기도 용인시 재활용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추석 연휴기간 가정에서 쏟아져 나온 재활용품과 생활폐기물 등을 분류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해 9월 13일 경기도 용인시 재활용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추석 연휴기간 가정에서 쏟아져 나온 재활용품과 생활폐기물 등을 분류하고 있다. (뉴시스)

재활용 쓰레기 쏟아지는 명절을 앞두고, 정부가 특별수거 체계를 운영한다.

환경부는 추석 명절을 맞아 연휴 기간 쓰레기 적체 방지, 선물 과대포장 점검, 무단투기 집중단속 등 '추석 명절 생활폐기물 관리대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환경부는 이번 관리대책을 통해 지자체뿐만 아니라 국립공원공단, 한국환경공단,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공항공사 등과 함께 연휴 기간 발생하는 폐기물을 안정적으로 처리할 계획이다.

이번 대책은 △폐기물 특별수거체계 구축・운영 △불법투기 집중단속 및 과대포장 점검 △재활용품 분리배출 안내 등으로 구성됐다.

먼저 전국 지자체에서 '처리 상황반'이 운영되고 연휴 기간 중 쓰레기 수거일을 미리 알리는 등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단독주택 주변 등에 ‘분리수거함’과 ‘음식물쓰레기 전용 수거 용기’를 추가로 비치하고, 쓰레기 수집·운반을 정상 운영해 악취가 발생하지 않도록 한다.

신속한 수거·처리를 위한 ‘기동청소반’을 운영해 주택가 주변에 버려진 쓰레기나 재활용 폐기물의 일시적인 증가에 대비하는 한편, ‘공공·민간 선별장’의 여유 공간 확보 및 '임시보관장'을 추가로 지정한다.

이와 함께 쓰레기 상습 투기가 우려되는 정체 도로 구간, 고속도로 휴게소, 터미널 등을 대상으로 무단투기 행위를 단속하고, 대형 유통업계를 중심으로 과대포장 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쓰레기 무단투기 근절을 위해 휴가지 등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계도 및 순찰 활동을 강화하고, 투기행위 적발 시 과태료를 부과한다.

명절 선물세트 등 과대포장이 우려되는 제품에 대해서 포장·공간 비율 및 포장 횟수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위반 제품 확인 시 제조자에게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아울러, 가정에서 발생하는 재활용품에 대해서는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을 안내한다.

분리배출 요령을 쉽게 찾아보고 궁금한 사항들을 문의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인 ‘내 손안의 분리배출’ 활용 방법을 알리고, 철도 역사나 고속도로 휴게소의 전광판을 활용해 분리배출 요령 등을 적극적으로 안내한다.

또한, '바이바이 플라스틱(Bye Bye Plastic) 10계명' 포스터를 배포해 ‘1회용품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운동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한다.

조현수 환경부 자원순환국장은 "올해 추석은 연휴가 길어서 그만큼 쓰레기도 많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우리 모두 쓰레기 발생을 줄이고 올바른 분리배출을 실천해 깨끗하고 쾌적한 명절을 보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강공' 돌아선 정부…의료계에 질렸다
  • “마약류도 나눔?”…줄줄 새는 의료용 마약 [STOP 마약류 오남용③]
  • 단독 미국 3대 스페셜티 '인텔리젠시아' 23일 국내 상륙...글로벌 1호 매장
  • “병원 떠나겠다” 한 마디면 의사들 백전백승?…이번엔 다를까 [이슈크래커]
  • ‘이더리움 킬러’도 모두 제쳤다…이더리움, 시장 상승세 주도 [Bit코인]
  • 클린스만 후임에 홍명보·김기동?…K리그는 어쩌나요 [이슈크래커]
  • 런던으로 간 이강인, 손흥민 만나 직접 사죄 "해서는 안 될 행동 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1 10:16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355,000
    • +1.22%
    • 이더리움
    • 4,159,000
    • +2.11%
    • 비트코인 캐시
    • 367,300
    • -2.55%
    • 리플
    • 774
    • -0.26%
    • 솔라나
    • 149,500
    • -2.67%
    • 에이다
    • 851
    • -2.3%
    • 이오스
    • 1,095
    • +0.46%
    • 트론
    • 193
    • +2.66%
    • 스텔라루멘
    • 163
    • -0.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700
    • -1.67%
    • 체인링크
    • 26,540
    • -3.17%
    • 샌드박스
    • 708
    • -1.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