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명절음식, 국산 유채 기름으로 건강하게

입력 2023-09-23 08: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식물성스테롤·토코페롤 등 기능성 물질 함유…특유 풍미·색이 장점

▲국산 유채기름을 활용해 만든 호박전. (사진제공=농촌진흥청)
▲국산 유채기름을 활용해 만든 호박전. (사진제공=농촌진흥청)

국산 유채기름이 다른 압착유에 비해 발열점이 높고 기능성 성분이 그대로 유지돼 다양한 요리에 활용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추석을 앞두고 국산 유채 기름의 영양학적 우수성에 대해 21일 소개했다.

국산 유채 기름은 비 유전자 변형 생물체(Non-GMO) 종자를 그대로 압착하고, 정제 과정도 최소화해 원료의 기능성 성분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다.

식물성스테롤을 비롯해 토코페롤, 카로티노이드 같은 기능성 물질이 많이 함유돼 있다. 전체 지방산 중 올레산 비중도 크고 다른 압착유보다 상대적으로 발연점이 높기 때문에 다양한 요리에 쓸 수 있다. 올리브유 발열점이 섭씨 160도인데 비해 유채기름 발열점은 섭씨 200도다.

또한 비타민C보다 항산화 효과가 뛰어나다고 알려진 카놀롤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카놀롤은 정제 과정 중에 소실되기 쉬운 성분으로 수입 카놀라유에는 들어있지 않다.

국산 유채 기름은 특유의 풍미가 있어 나물에 조미유로 넣어도 좋고, 진한 노란색을 띠어 전, 지짐, 볶음 요리를 하면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장점이 있다. 요리전문가 박민영 소장(마당 식문화연구소)은 명절 음식에 유채 기름으로 만든 고추장이나 소스를 곁들이면 입맛을 돋울 수 있다고 조언했다.

현재 국산 유채 기름은 전남지역을 중심으로 연간 약 300톤 가량 생산되고 있다. 해남을 포함한 일부 지역에서는 친환경 학교 급식용으로 납품하거나 온라인이나 시중 상점에서 판매되고 있다.

송연상 농진청 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장은 "유채는 종자 수확 후 착유해 판매하거나 다른 작물과의 이모작으로 농가 소득증대를 꾀할 수 있는 작물"이라며 "국산 유채 기름의 신뢰와 인지도를 높일 수 있도록 재배 및 품질관리에 힘쓰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농진청은 민관 협업으로 제주지역 밭작물 재배 현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귀포시와 유채 재배기술 교육을 시행했다. 올해는 '지역 특화 원예 소득작물 육성' 사업으로 제주 성산지역 25㏊에서 국산 유채를 재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의대 정원 가장 많은 전북대, 2배 증원 안해…“폐교 서남대 의대생 흡수”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화보] “사랑해 푸바오...넌 마지막 출근길도 힐링이었어”
  • 김연아 이후 18년만…서민규, 주니어 세계선수권 사상 첫 금메달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410,000
    • +0.9%
    • 이더리움
    • 4,835,000
    • +0.94%
    • 비트코인 캐시
    • 645,000
    • +1.34%
    • 리플
    • 875
    • -1.13%
    • 솔라나
    • 181,600
    • +0.06%
    • 에이다
    • 1,013
    • -2.03%
    • 이오스
    • 1,513
    • +2.37%
    • 트론
    • 196
    • -0.51%
    • 스텔라루멘
    • 187
    • -1.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1,400
    • +4.56%
    • 체인링크
    • 28,680
    • -3.86%
    • 샌드박스
    • 930
    • -2.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