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행 통화정책 고수 시 엔화 달러당 170엔 갈 수도”

입력 2023-09-08 13: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엔화 달러당 147.50엔에 거래…10개월래 최저치
엔화 올해에만 달러 대비 11% 하락
7월 YCC 완화 조치에도 엔화 약세 여전

▲일본 엔화와 미국 달러 지폐가 환율 그래프와 함께 보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엔화와 미국 달러 지폐가 환율 그래프와 함께 보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엔화가 30년 만에 달러 대비 가장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일본은행(BOJ)이 완화적 통화정책을 고수할 경우 엔화 약세가 가속화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산토리홀딩스의 니나미 타케시 최고경영자(CEO)는 “엔화가 1986년에 마지막으로 보였던 수준인 달러당 170엔까지 하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갑작스럽게 금리를 인상하면 그에 따른 경제 리스크를 관리해야 하기 때문에 금리 인상은 몇 년이 더 걸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니나미 CEO는 다른 전문가들보다 엔화 약세 폭이 더 클 것으로 예측했다. 앞서 JP모건체이스의 일본시장 리서치 책임자인 사사키 토루는 내년에 엔화가 달러당 155엔까지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날 엔화는 달러당 147.50엔에 거래돼 이번 주 10개월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엔화 가치는 올해 달러 대비 약 11% 하락했다. 다른 국가들이 금리를 공격적으로 인상하는 동안 BOJ는 최저 금리를 고수하면서 엔화는 10개국 주요 통화 가운데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일본 당국이 지난해처럼 환율에 개입할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BOJ는 7월 수익률곡선 제어(YCC) 정책을 유연화하는 깜짝 조치를 내놨지만 엔화는 여전히 약세를 유지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줍줍, 부부 ‘동시 신청’도 가능…“동시 당첨 땐 무효”
  • 아직도 전기차 투자해?…판타스틱4ㆍAI 5 시대가 왔다 [이슈크래커]
  • 항일 퇴마? 오컬트의 진수?…영화 ‘파묘’를 보는 두 가지 시선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2차전지 '이때'까지 바닥 다진다…전기차 전망 분석
  • ‘가성비’ 최고 여행지는 일본…최악은? [그래픽뉴스]
  • ‘불장’ 주도하는 이더리움…유니스왑은 주말새 50% 급등 [Bit코인]
  • ‘파죽지세’ 일본 닛케이지수, 장중 또 신고점 경신…3만9300선 돌파
  • 오늘의 상승종목

  • 02.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938,000
    • +2.94%
    • 이더리움
    • 4,309,000
    • +2.72%
    • 비트코인 캐시
    • 372,000
    • +1.03%
    • 리플
    • 747
    • -0.27%
    • 솔라나
    • 145,700
    • +2.9%
    • 에이다
    • 833
    • +3.87%
    • 이오스
    • 1,105
    • +1.28%
    • 트론
    • 190
    • +0.53%
    • 스텔라루멘
    • 15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100
    • +3.68%
    • 체인링크
    • 25,960
    • +1.01%
    • 샌드박스
    • 736
    • +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