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英 넥세온과 실리콘 음극재 핵심 원료 공급 계약 체결

입력 2023-07-26 16:5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700억 원 규모

▲김유신(왼쪽) OCI 사장과 넥세온 스콧 브라운 CEO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OCI)
▲김유신(왼쪽) OCI 사장과 넥세온 스콧 브라운 CEO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OCI)

석유화학기업 OCI는 영국 넥세온(Nexeon)과 이차전지용 실리콘 음극재 생산에 필요한 핵심 원재료의 장기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넥세온은 이차전지용 실리콘 음극재 관련 주요 특허를 170건 이상 보유하고 있는 이차전지용 실리콘 음극재 선도 기업이다.

OCI는 이번 계약을 통해 2025년부터 5년간 실리콘 음극재용 소재(SiH4)를 넥세온에 공급한다. 초기 장기공급계약 규모는 700억 원(5500만 달러) 수준이며 고객사 생산량 증가에 따라 늘어날 전망이다.

OCI의 실리콘 음극재용 특수소재 공장은 현재 반도체용 폴리실리콘과 인산 등을 생산 중인 군산공장의 유휴부지를 활용해 연산 1000톤 규모로 설립할 예정이다. 연내 착공에 들어가 2025년 상반기 상업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실리콘 음극재는 기존 흑연 음극재의 단점을 개선하고 주행거리 연장, 충전시간 단축 등의 장점으로 차세대 배터리 소재로 급부상하고 있다. 넥세온의 이차전지용 실리콘 음극재는 1세대 실리콘 음극재의 단점을 개선한 2세대 실리콘 음극재로 실리콘 음극재의 팽창을 완화해주는 독자 기술을 적용했다.

OCI는 이번 실리콘 음극재 원재료 공급을 시작으로 추후 차세대 실리콘 음극재ㆍ반도체 소재를 개발해 이차전지ㆍ반도체 소재 선도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김유신 OCI 사장은 “양사가 강점을 극대화하여 품질은 물론 가격경쟁력을 갖춘 제품을 생산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OCI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이차전지 소재 시장에서 경쟁력과 주도권을 선점하기 위해 투자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의대 정원 가장 많은 전북대, 2배 증원 안해…“폐교 서남대 의대생 흡수”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MC 하차…“제작진도 갑작스럽게 통보받아”
  • [화보] “사랑해 푸바오...넌 마지막 출근길도 힐링이었어”
  • 김연아 이후 18년만…서민규, 주니어 세계선수권 사상 첫 금메달
  • 오늘의 상승종목

  • 03.04 11:08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408,000
    • +2.77%
    • 이더리움
    • 4,846,000
    • +1.53%
    • 비트코인 캐시
    • 632,500
    • -8.6%
    • 리플
    • 879
    • -0.68%
    • 솔라나
    • 181,100
    • -0.06%
    • 에이다
    • 1,040
    • +1.27%
    • 이오스
    • 1,485
    • +0.2%
    • 트론
    • 196
    • +0%
    • 스텔라루멘
    • 19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5,800
    • -12.43%
    • 체인링크
    • 28,440
    • -4.31%
    • 샌드박스
    • 933
    • -6.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