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VS사업본부 출범 10주년…“글로벌 리더 도약”

입력 2023-06-29 10: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도전의 10년, 함께 만들어가는 비전 2030’을 주제로 열린 기념행사에서 임직원들이 VS사업본부의 10년 역사를 담은 사진전을 보는 모습. (사진제공=LG전자)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도전의 10년, 함께 만들어가는 비전 2030’을 주제로 열린 기념행사에서 임직원들이 VS사업본부의 10년 역사를 담은 사진전을 보는 모습.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VS사업본부 출범 10주년을 맞았다. 지난해 흑자 전환을 시작으로 VS사업본부는 LG전자의 전체 매출에서 비중이 확대되는 등 주력 산업으로 착실히 성장하고 있다.

LG전자 VS사업본부는 28일부터 이틀간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도전의 10년, 함께 만들어가는 비전 2030’을 주제로 출범 10주년 기념행사를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행사에는 조주완 LG전자 CEO 사장, 은석현 VS사업본부장 부사장을 비롯해 VS사업본부 임직원 3000여 명이 참석해 지난 10년 동안 함께 일궈온 성과와 앞으로의 방향성을 공유하고 글로벌 전장시장의 리더로 도약하겠다는 뜻을 모았다.

2030년까지 글로벌 전장시장 리더 도약

LG전자 전장사업은 미래 모빌리티 시대의 핵심 기술로 꼽히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VS사업본부) △전기차 파워트레인(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차량용 조명 시스템(ZKW) 등 3대 핵심사업의 고른 성장을 바탕으로 입지를 확대하고 있다.

먼저 VS사업본부 사업영역의 가장 큰 축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크게 차량용 통신모듈인 텔레매틱스와 오디오ㆍ비디오ㆍ내비게이션(이하 AVN)으로 구성된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레티지 애널리틱스 발표자료를 기준으로 한 자체 추정치에 따르면 LG전자 텔레매틱스는 올 1분기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 1위(22.4%)로 시장을 리드하고 있다. AVN 시장에서도 2021년부터 두 자릿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은석현 LG전자 VS사업본부장 부사장은 “VS사업본부는 지난해 흑자 전환을 달성하는 등 건실한 사업구조를 갖추게 됐다”며 “앞으로 펼쳐질 전기차ㆍ자율주행차 시대를 이끄는 전장사업의 글로벌 리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주완 LG전자 CEO도 행사장을 찾아 “고객의 신뢰와 직원들의 헌신으로 VS사업본부가 출범 10주년을 맞았다”며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주는 미래 모빌리티를 위한 도전과 혁신을 이어나가자”고 격려했다.

지난해 흑자 전환 성공…누적 수주잔고 80조 원대 기록

LG전자는 2013년 VS사업본부를 신설하고 자동차 부품 사업을 미래 성장동력의 하나로 육성해왔다. 당시 인포테인먼트 부품 사업을 하던 카(Car)사업부, 전기차용 동력계 부품을 개발하던 EC사업부와 2013년 인수한 자동차 부품 설계 엔지니어링 회사 V-ENS를 하나의 사업본부로 통합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지난 10년간의 투자와 사업 고도화를 위한 노력이 성과로 나타났다. 매출 8조6496억 원, 영업이익 1696억 원을 달성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LG전자 전체 연매출에서 VS사업본부의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10%를 넘어섰다. LG전자 전장사업의 누적 수주잔고는 지난해 말 기준 80조 원대를 기록했으며 지속 확대 중이다.

현대차, GM, 르노 등 주요 완성차 업체도 축하물결

이번 기념행사에는 현대자동차, GM, 르노 등 LG전자 VS사업본부의 고객인 주요 완성차 업체들도 영상 메시지를 통해 10주년을 축하했다.

안형기 현대자동차 전자개발센터장 겸 모빌리티기술센터장 전무는 “LG전자는 어려운 과제를 해결하고 보다 나은 제품을 만들기 위해 치열하게 노력하는 파트너”라며 “앞으로도 양사가 힘을 합쳐 자동차 업계를 이끌어가는 혁신의 길을 함께 걸어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제프 모리슨 GM 글로벌 구매 및 공급망 담당 부사장은 “VS사업본부가 설립되기 이전인 2007년부터 LG전자와 긴밀히 협력해 왔다”며 “앞으로도 운전 경험을 향상시키고 도로 위 안전을 증진하는 혁신 기술 개발을 위해 협업하자”며 축하 메시지를 전달했다.

줄리앙 바티스통 르노 SDV 소프트웨어 개발담당 부사장은 “LG전자는 뛰어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를 보유하고, 유연한 비즈니스 모델을 가지고 있다”며 “함께 성공 스토리를 이어가자”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728,000
    • -0.93%
    • 이더리움
    • 4,772,000
    • -0.95%
    • 비트코인 캐시
    • 528,500
    • +0.38%
    • 리플
    • 767
    • -4.24%
    • 솔라나
    • 227,200
    • +2.11%
    • 에이다
    • 590
    • -3.91%
    • 이오스
    • 819
    • -2.27%
    • 트론
    • 190
    • +1.6%
    • 스텔라루멘
    • 143
    • -1.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600
    • +0.79%
    • 체인링크
    • 18,950
    • -1.1%
    • 샌드박스
    • 454
    • -3.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