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스벅에서 봤던 무인 재사용 수거기 뒤엔 오이스터에이블 [탐방기UP]

입력 2023-06-11 17:00 수정 2023-06-12 08:2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오늘의 분리수거’ 운영 스타트업…누적 가입자 8만 명

대한민국 전체 기업 중 대기업은 1%가 채 되지 않습니다. 그 1% 대기업이 굳세게 뿌리를 내리는 동안 99%의 중견ㆍ중소기업은 쉼 없이 밭을 갈고 흙을 고릅니다. 벤처ㆍ스타트업 역시 작은 불편함을 찾고, 여기에 아이디어를 더해 삶을 바꾸고 사회를 혁신합니다. 각종 규제와 지원 사각지대, 인력 및 자금난에도 모세혈관처럼 경제 곳곳에 혈액을 공급하는 중기ㆍ벤처기업, 그들의 기업가 정신과 혁신, 고난, 성장을 ‘탐방기(記)’에 ‘업(UP)’ 합니다. <편집자주>

▲배태관 오이스터에이블 대표는 환경을 지키려는 시민들의 선한 노력이 보상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생각을 갖고 5년 차 스타트업을 운영하고 있다. 배 대표는 “환경에 참여하는 분들이 사회적으로 대우를 받는 소비문화를 꿈꾼다”고 말했다. 배 대표가 AIoT(지능형 사물인터넷) 스마트 자원순환 시스템 '랄라루프'를 소개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배태관 오이스터에이블 대표는 환경을 지키려는 시민들의 선한 노력이 보상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생각을 갖고 5년 차 스타트업을 운영하고 있다. 배 대표는 “환경에 참여하는 분들이 사회적으로 대우를 받는 소비문화를 꿈꾼다”고 말했다. 배 대표가 AIoT(지능형 사물인터넷) 스마트 자원순환 시스템 '랄라루프'를 소개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지난달부터 이마트의 일부 매장에선 재사용 가능한 장바구니를 자동으로 회수하고 보증료를 환급하는 무인수거기를 운영 중이다. 일회용 봉투를 줄이려는 노력으로 재사용 장바구니를 도입한 후 반환·환급 절차가 번거롭다는 소비자들의 의견을 반영한 것이다. 이런 노력의 뒤에 친환경 스타트업 오이스터에이블이 있었다.

11일 배태관<사진> 오이스터에이블 대표는 “따로 영업한 것이 아니라 다회용 컵을 시범 운영하는 스타벅스의 사례를 보고 먼저 찾아와 관련 제품 개발이 이뤄진 것”이라며 “입소문이 퍼지면서 이런 식의 인바운드 형태 사업이 계속된다”고 말했다.

오이스터에이블은 캔과 페트병, 플라스틱 용기 등을 무인으로 회수해 포인트를 지급하는 서비스 ‘오늘의 분리수거’를 운영하는 5년 차 신생기업이다. 오늘의 분리수거 월 활성 이용자는 1만5000명, 누적 가입자는 8만 명이다. 의식 있는 시민들과 환경단체, 기업 관계자들이 환경을 지키려는 노력에 동기부여를 하는 인프라를 구축하는 게 주요 사업이다. 캔이나 병과 같은 재활용 가능 용기 무인회수기를 공급하는데, 총 755여 대를 공급했다.

해를 거듭할수록 환경 문제에 관심이 높아지는 만큼 사용자 수도 꾸준히 증가 중이라고 한다. 쓰레기 분리수거나 재사용 컵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주목받지 못하는 것을 아쉬워 한 배 대표는 좋은 일을 한 이들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적절한 보상을 주고자 했다.

그는 “집에서 재활용을 잘해도 알려지지도 않고 칭찬하는 이도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이런 노력에 보상을 줘 계속 선행을 유도하는 취지에 많은 시민과 기업 관계자가 공감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오이스터에이블이란 독특한 사명도 숨은 노력을 밝히기 위해서라고 했다. 배 대표는 “오이스터에이블이란 사명은 굴(오이스터)속의 진주처럼 숨겨진 가치를 빛나게 만드는 사람들의 노력을 의미한다”며 “평소 굴국밥을 좋아해서 뜻을 찾아보던 중 떠오른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오이스터에이블의 수익은 기업과 정부, 지자체 등 각종 단체의 환경이나 마케팅 예산을 통해서 나온다. 환경을 지킨다는 캠페인보다 진정성 측면에서 더 이익과 혜택을 가져올 수 있다는 게 배 대표의 생각이다.

그는 “폐기물의 가치가 워낙 낮아서 보상금액이 낮다”며 “폐기물은 소비재를 만든 기업들의 활동에서 나온 것인데, 자신들이 만든 폐기물이나 포장지를 잘 버리는 소비자에게 보상을 돌려주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규모가 큰 기업들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는 필수가 됐다. 소비재를 만드는 기업이 ‘오늘의 분리수거’를 도입하면 환경과 사회공헌 두 가지를 동시에 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오이스터에이블은 다회용기 무인회수기로도 잘 알려져 있다. 스타벅스는 일부 매장에서 다회용 컵을 자동으로 회수하는 기기를 운영하고 있다. 아직은 비용 구조 면에서 규모의 경제가 나올 정도 확산이 안 돼 있는 현실적 어려움도 있다고 한다.

그는 “일회용 컵 보증금 제도를 전국적으로 해야 하는데 아직 세종과 제주에서만 한다”며 “그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7월 더 빠르게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오이스터에이블은 시민들의 노력을 빛내줄 기업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다. 배 대표는 “일회용 컵보다 다회용기가 초기에 비용적으로 더 들어가지만, 탄소세는 지금 기업이 투자하지 않으면 나중에 더 큰 부채로 돌아온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2024 정월대보름’ 꼭 먹어야 할 음식·월출 시간·달맞이 명소 총 정리 [인포그래픽]
  • 공부하고 보는 영화?…‘듄2’ 이것만은 알고 가자 [이슈크래커]
  • ‘백만엔걸 스즈코’ 통해 살펴보는 ‘프리터족’ 전성시대 [오코노미]
  • 단독 영진위 위원, '셀프심사' 후 공동제작 계약…'이해충돌방지법' 위반
  • '전참시' 르세라핌, 하이브 역대급 복지…사내 의원ㆍ연차 보너스 "이런 회사 처음"
  • 이강인, 손흥민 '하극상' 논란 후 100억 손실?…외신 "경제적 처벌 무거워"
  • 문가영, 밀라노서 파격 시스루 의상…노출 패션에 갑론을박
  • 오늘의 상승종목

  • 02.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168,000
    • +0.48%
    • 이더리움
    • 4,177,000
    • +1.85%
    • 비트코인 캐시
    • 368,200
    • -0.86%
    • 리플
    • 751
    • -0.4%
    • 솔라나
    • 141,200
    • +0.07%
    • 에이다
    • 811
    • +0%
    • 이오스
    • 1,097
    • -2.58%
    • 트론
    • 189
    • -1.05%
    • 스텔라루멘
    • 161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400
    • -0.58%
    • 체인링크
    • 25,660
    • +1.14%
    • 샌드박스
    • 708
    • -1.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