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농장' 윤 대통령·김건희 여사, 깜짝 출연…"유산 후 반려견 입양, 고통 잊었다"

입력 2023-05-28 12:5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 석열 대통령 내외가 '동물농장'에 출연한 모습. (출처=SBS 'TV동물농장' 캡처)
▲윤 석열 대통령 내외가 '동물농장'에 출연한 모습. (출처=SBS 'TV동물농장' 캡처)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동물농장’에 깜짝 등장했다.

28일 방송된 SBS ‘TV동물농장’에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출연해 은퇴한 시각장애인 안내견 ‘새롬이’를 반려견으로 맞이한 사연을 전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새롬이, 마리, 써니 아빠 윤석열”이라고 자신을 소개했으며 김건희 여사도 “아이들의 엄마 김건희”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새롬이를 11번째 반려동물로 입양한 것에 대해 “후보 시절 경기 용인의 안내견 학교를 방문했다가 마당이 있는 관저에 가게 되면 은퇴한 안내견을 키우고 싶다고 이야기했다”라며 “작년 크리스마스 날 우리 가족으로 입양했다”라고 설명했다.

래브라도 리트리버 종인 새롬이는 시각장애인 김한숙 씨와 6년을 함께하다가 은퇴했다. 이후 윤 대통령의 가족으로 제2의 삶을 보내고 있다.

많은 반려견을 키우게 된 것에 대해 김 여사는 “아이를 가졌다가 잃게 되고 (윤 대통령이) 심리적으로 굉장히 힘들어하셨다”라며 “유기견 입양을 했더니 아빠(윤 대통령)가 너무 좋아하고, 아이들에게 밥해 줄 생각에 잠시 그 고통을 잊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원래는 유기견 임시 보호 역할로 있었는데, 하루 지나면 키워야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자꾸 늘어가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특수목적으로 봉사하는 강아지들이 많다. 국가와 사회를 위해 봉사했기 때문에 치료받게 될 때 일정 부분은 국가와 사회에서 부담해 주는 게 맞는 것 같다”라며 “입양해야 동행하기 쉽다”라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방송에서는 안락사 직전 구조된 나래와 교통사고로 17번의 수술을 받은 토리 등 윤 대통령 부부의 반려견이 소개됐으며, 윤 대통령 부부는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포항 앞바다서 시운전 신형 장갑차 침수…2명 사망
  • 합병 앞둔 셀트리온, 올해 성장 폭 얼마?
  • 추석 대이동, 가장 몰리는 시간은?
  • 인공태양, 누가 먼저 만드나...미·중, 핵융합 개발 경쟁 본격화
  • 단독 따릉이 연체료 연간 10억…1인 최고 납부액 118만원
  • 한동훈 “이재명 구속영장 기각 결정, 죄 없다는 것 아냐”
  • 종합 3위가 목표?…팀 코리아, 이대로면 일본 제친다
  • “올해부턴 간단히 하시죠”…달라진 차례상 풍속도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117,000
    • +1.42%
    • 이더리움
    • 2,198,000
    • +1.76%
    • 비트코인 캐시
    • 319,900
    • +9.78%
    • 리플
    • 679.1
    • -0.03%
    • 솔라나
    • 26,280
    • +2.34%
    • 에이다
    • 333.2
    • -0.03%
    • 이오스
    • 765.1
    • +0.17%
    • 트론
    • 115.8
    • +0.52%
    • 스텔라루멘
    • 154
    • +0.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43,290
    • +3.42%
    • 체인링크
    • 10,380
    • +4.11%
    • 샌드박스
    • 410.4
    • -0.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