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양적 증가·질적 개선 환경기업 찾는다…근로환경 개선금 1500만 원 지원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023 환경일자리 으뜸기업 (사진제공=환경부)
▲2023 환경일자리 으뜸기업 (사진제공=환경부)

정부가 일자리의 양적 증가와 질적 개선을 이룬 환경기업을 찾아 근로환경 개선금 1500만 원을 지원한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일자리 중요성에 대한 기업의 관심과 국민 공감대를 높이기 위해 '2023년 환경일자리 으뜸기업'을 28일까지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환경일자리 으뜸기업은 일자리 양적 증가와 질적 개선에 성과를 거둔 환경기업을 격려하기 위한 제도로, 2018년부터 매년 10개 기업을 선정하고 있다.

선정된 기업은 환경부 장관 표창과 근로환경 개선금 1500만 원을 지원받아 환경산업체의 근무 여건 개선을 이룬다.

올해는 근로환경개선과 직원교육 외에 근로자가 더욱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근무 환경 안전 강화를 위한 시설 개선은 물론 소화기, 안전복, 자동제세동기 등 장비·물품 구입이 가능하도록 지원 범위를 늘렸다.

올해 환경일자리 으뜸기업을 희망하는 기업은 '중소환경기업 사업화지원 시스템 누리집(konetic.or.kr/scaleup)'에서 신청할 수 있다.

신청 대상은 지난해 고용 증가율이 3% 이상인 환경산업체로서, 50인 미만 사업장은 1명 이상, 50인 이상 사업장은 3명 이상을 새로 고용한 경우에도 신청할 수 있다.

환경부는 서류검토, 선정평가, 결격사유 검증 및 공적심사를 할 예정이며 8월 환경일자리 으뜸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에 대한 시상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또 환경일자리 으뜸기업의 우수 성과를 사례집으로 제작하고 올해 8월 30일 열리는 '2023 국제환경에너지 산업전'에 홍보관을 개설해 선정기업의 인지도를 높일 계획이다.

장기복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환경일자리 으뜸기업 선정을 통해, 보다 나은 근무환경을 갖춘 양질의 일자리가 늘어나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언제 붕괴될지 몰라"…금가고 무너지는 종로 충신1구역 가보니 [르포]
  • 임영웅, '모래 알갱이' 주요 음원사이트 1위…'따뜻한 감성' 통했다
  • AI와 사랑하는 시대?…월 40만 원에 구독하는 ‘완벽한 남편’
  • 가장 선호하는 반려견은 ‘몰티즈’, 고양이는?
  • “정유정 만날까 무섭다” 여대생들 과외 앱 삭제 러시
  • 고공행진 엔터주, 악재에 종목장세↑…‘옥석 가리기’ 시작하나
  • 엄현경♥차서원, ‘혼전임신’ 부모된다…“제대 후 결혼식”
  • 제니 배우 데뷔작 ‘디 아이돌’, 북미서 첫 방송…“수위 논란 떠나 공허해”
  • 오늘의 상승종목

  • 06.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310,000
    • +3.68%
    • 이더리움
    • 2,477,000
    • +3.12%
    • 비트코인 캐시
    • 146,600
    • +1.66%
    • 리플
    • 681.2
    • +2.17%
    • 솔라나
    • 26,700
    • +0.23%
    • 에이다
    • 467.5
    • +0.65%
    • 이오스
    • 1,148
    • +3.42%
    • 트론
    • 102.5
    • -1.25%
    • 스텔라루멘
    • 116.8
    • -0.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40,870
    • +1.21%
    • 체인링크
    • 8,265
    • +2.86%
    • 샌드박스
    • 702.3
    • +1.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