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레이디가가 합동공연 무산…대통령실 “尹 방미 일정에 없다”

입력 2023-03-31 12: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13일(현지시간) 프놈펜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13일(현지시간) 프놈펜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뉴시스)

용산 대통령실은 31일 윤석열 대통령의 내달 미국 국빈방문을 계기로 블랙핑크와 레이디가가의 합동공연이 이뤄진다는 언론보도를 공식적으로 부인했다. 김성한 전 국가안보실장의 사퇴 이유 추측으로 이어지면서 잡음이 생기자 선을 그은 것이다.

대통령실은 이날 출입기자단 공지를 통해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공연은 대통령의 방미 행사 일정에 없다”고 밝혔다.

앞서 국내외 언론은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만찬 자리에서 블랙핑크와 레이디가가의 협연 무대가 예정돼있다는 보도를 한 바 있다.

특히 해당 공연은 미 측에서 제안했는데, 김 전 실장을 비롯한 안보실에서 이를 윤 대통령 보고에 누락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그 후 김 전 실장이 전격 사퇴하자 공연 일정 조율에서 엇박자를 낸 책임을 물은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하나하나의 사건으로 큰 인사가 나는 게 아니다. 큰 흐름에서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지만, 구설수가 지속되자 문제의 공연 일정 자체를 부인한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일본은 어떻게 ‘잃어버린 30년’을 되찾았나
  • 매년 찾아오는 석가탄신일…리스크 산재해 있는 올해 ‘붓다빔’ 재림할까
  • 송강호, 제76회 칸영화제 폐막식 시상자 선정
  • 태풍 마와르, 일본 오키나와 지나 빠져나갈 듯
  • 윤 대통령 부처님오신날 “인권존중, 약자보호” 축사... 여야 “화합과 소통” 강조
  • 서점에서 책 내용 촬영해 SNS에 올려도 될까? [이법저법]
  • 황금연휴 해외여행 급증…"이런 여행자보험 어때요?" [보험깨톡]
  • 올해 해외서 4조 원 긁었다...전년비 65%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5.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376,000
    • +1.78%
    • 이더리움
    • 2,470,000
    • +0.9%
    • 비트코인 캐시
    • 152,800
    • +1.06%
    • 리플
    • 631.7
    • +0.11%
    • 솔라나
    • 27,340
    • +4.91%
    • 에이다
    • 498.9
    • +2.57%
    • 이오스
    • 1,216
    • +3.93%
    • 트론
    • 103.2
    • +1.18%
    • 스텔라루멘
    • 118.1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43,940
    • +1.1%
    • 체인링크
    • 8,680
    • +2.12%
    • 샌드박스
    • 701.4
    • +2.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