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비명계 첫 모임서 축사…"정당의 본질은 다양성"

입력 2023-01-31 20:5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의 길 1차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의 길 1차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1일 '비명'(비이재명)계 의원 연구모임인 '민주당의 길'에 참석해 "정당은 다양성이 본질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의 길' 출범식 겸 토론회 축사를 통해 "당내 다양한 목소리를 듣는 게 제 역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의 길'은 지난해 당내 비명계가 중심이 된 모임 '반성과 혁신'을 확대·개편한 것으로, 이날 토론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이 대표는 "당은 군대나 관료 조직과 달리 다양한 목소리와 의견, 취향이 모인 곳"이라며 "민주적인 정당이라면 당 구성원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수렴해 국민의 뜻과 국익에 부합하는 길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나아갈 길에 대해 진지하게 모색하는 자리이기 때문에 이런 자리는 많을수록 좋다"며 "민주당이 국민의 사랑을 받고, 국정을 책임질 훌륭한 조직으로 거듭날 방안을 찾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토론회에서 발제를 맡은 여론조사기관 조원씨앤아이의 김봉신 부대표는 "민주당의 지지율이 30% 초반으로 고착화됐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부정 평가가 50% 이상인 상황에서 제1야당 지지도가 더 오르지 않는 위기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김 부대표는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와 관련해선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오지 않는 의혹 수준에서도 (당 지지율에) 상당히 강한 하방 압력이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당의 개혁 방향으로 △당내 민주주의 담보 △86세대의 역할 재조정 등 세대교체 △정치개혁 드라이브 등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토론회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이대로는) 총선을 낙관할 수 없다"며 "반사이익만으로 민주당이 총선에서 이길 것이라는 기대는 금물이라는 지적이 있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 문제 역시 개선된 게 아니라는 지적도 있었다"며 "전 정부의 정책적 문제와 한계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돌아보고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에 대해 앞장서서 쓴소리를 해온 대표적인 비명계 이원욱ㆍ김종민ㆍ박용진ㆍ조응천 의원 등이 참여해 관심을 모았다.

이들을 비롯해 강병원 고영인 김영배 김철민 박재호 서삼석 송갑석 송기헌 신동근 양기대 오기형 윤영찬 이용우 천준호 최종윤 홍기원 홍영표 홍정민 의원 등 비명계로 분류되는 의원이 다수 참석했다.

이날 이 대표가 축사를 한 것도 내부 분열을 방지하기 위함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 대표는 토론회 후 기자들과 만나 '비명계에 손을 내밀기 위해 참석한 것이냐'는 질문에 웃으면서 "비명계 모임이 아니라고 하더라"고 답했다.

이 대표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대장동 사업 배후에 자신이 있다는 취지로 언급한 데 대해선 "대장동 사업이야 당연히 성남시 사업인데 당연히 시장이 결정했겠죠"라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열애설·사생활 루머로 고통…실체 없는 '해외발 루머' 주의보 [이슈크래커]
  • 사내 메신저 열람…직장인들 생각은 [데이터클립]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과외앱 20대 또래여성 살해’ 정유정, 대법 선고…1‧2심 무기징역
  • '나는 솔로' 20기 정숙의 뽀뽀 상대 드디어 공개…'뽀뽀남'은 영호
  • 청약통장 월납입 인정액 10만→25만 상향…41년 만에 개편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12:20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440,000
    • +0.49%
    • 이더리움
    • 4,940,000
    • +0.2%
    • 비트코인 캐시
    • 627,500
    • -0.16%
    • 리플
    • 683
    • +0.89%
    • 솔라나
    • 211,900
    • +0.57%
    • 에이다
    • 604
    • +1.51%
    • 이오스
    • 966
    • +0%
    • 트론
    • 165
    • +0%
    • 스텔라루멘
    • 139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400
    • +0.84%
    • 체인링크
    • 21,700
    • +1.83%
    • 샌드박스
    • 559
    • +0.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