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번홀 벙커샷 이글’ 임성재, PGA 공동 4위로 껑충

입력 2023-01-28 10: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임, 파머스 인슈어런스오픈 3R 7언더 209타
첫날 공동 116위 욘 람은 단독 2위로 도약

▲임성재가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토리파인스 골프클럽 남코스에서 열린 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오픈 3라운드에서 공동 4위로 도약했다. 사진은 3라운드 경기 모습. AFP=연합뉴스
▲임성재가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토리파인스 골프클럽 남코스에서 열린 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오픈 3라운드에서 공동 4위로 도약했다. 사진은 3라운드 경기 모습. AFP=연합뉴스

임성재(25)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오픈 3라운드에서 18번 홀의 이글 샷에 힘입어 공동 4위로 도약했다.

임성재는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토리파인스 골프클럽 남코스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쳐 사흘 합계 7언더파 209타로 콜린 모리카와(미국) 등과 함께 공동 4위로 29일 최종 라운드를 시작하게 됐다.

2라운드까지 공동 24위였던 임성재는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기분 좋은 이글을 낚아 순위를 끌어올렸다.

임성재는 두 번째 샷이 그린 주위 벙커로 들어갔으나, 벙커에서 친 칩샷이 그대로 홀 안으로 향해 단숨에 2타를 줄였다. 17번 홀까지 10위였던 임성재의 순위도 4위가 됐다.

▲욘 람이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토리파인스 골프클럽 남코스에서 열린 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오픈 3라운드 16번 홀 그린을 응시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욘 람이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토리파인스 골프클럽 남코스에서 열린 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오픈 3라운드 16번 홀 그린을 응시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12언더파 204타인 샘 라이더(미국)가 사흘 연속 선두를 지킨 가운데 욘 람(스페인)이 2타 차 단독 2위로 추격 중이다.

특히 람은 올해 들어 출전한 두 차례 대회에서 모두 우승, 이번 대회에서도 정상에 오르면 1월에만 3승을 쓸어 담는다.

람은 토리파인스에서 열린 2017년 이 대회와 2021년 US오픈을 제패, 최근 상승세와 맞물려 개막 전부터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로 지목됐다.

그는 첫날 1오버파로 공동 116위였으나 2라운드에서 5타를 줄이고 공동 14위까지 올라왔고, 이날은 6언더파를 치고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현재 세계 랭킹 3위인 람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다음 주 세계 랭킹 1위가 된다.

단독 2위를 할 경우 같은 기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리고 있는 DP 월드투어 히어로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총상금 900만 달러)에 출전 중인 현재 세계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의 결과를 봐야 한다.

람이 이 대회에서 단독 2위를 하면, 매킬로이가 UAE 대회에서 단독 3위보다 안 좋은 성적을 내야 람이 1위가 된다.

토니 피나우(미국)가 8언더파 208타로 단독 3위다.

신인 김성현(25)이 이날 3타를 줄이며 6언더파 210타로 단독 8위, 안병훈(32)은 더블보기 2개를 하고도 1타를 줄여 5언더파 211타, 공동 9위에 각각 자리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공짜’로 뿌렸는데 베스트셀러…‘세이노의 가르침’이 주는 교훈 [이슈크래커]
  • ‘반반결혼’, 남녀 생각은? [그래픽뉴스]
  • 비트코인 vs 금, 산타는 어디에 베팅할까 [이슈크래커]
  • 일본 성인배우, 한국서 예능상 수상…비난 쏟아져
  • 알츠하이머 치료의 꿈 이뤄질까…‘속도전’ 들어간 K바이오
  • 홍콩 H지수 ELS 투자자의 고민…내년 만기 상품, 팔까 버틸까
  • “두 번 실패는 없다”…일자리 품고 시작하는 ‘자족’ 3기 신도시
  • 공매도 제도개선 올해 넘기나…국회에 쏠리는 시선
  • 오늘의 상승종목

  • 12.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236,000
    • +0.75%
    • 이더리움
    • 2,977,000
    • -1.49%
    • 비트코인 캐시
    • 325,200
    • -3.21%
    • 리플
    • 829
    • -3.04%
    • 솔라나
    • 81,200
    • -5.47%
    • 에이다
    • 540
    • -2.7%
    • 이오스
    • 972
    • -0.31%
    • 트론
    • 139
    • -1.42%
    • 스텔라루멘
    • 163
    • -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450
    • -4.73%
    • 체인링크
    • 20,720
    • -4.51%
    • 샌드박스
    • 599
    • +1.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