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2위 정미애, 활동 중단 이유는 ‘설암’ 때문…“8시간 대수술”

입력 2023-01-26 17:1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내일은 미스트롯’에서 선(善)을 차지한 가수 정미애가 설암 투병 이후 무대에 복귀한 근황을 공개한다.

30일 방송되는 KBS1 ‘인간극장’에서는 ‘내일은 미스트롯’에서 2위를 차지한 정미애가 출연해 일상을 전한다.

연예계 대표 다둥이 엄마로 넷째 출산 후 2주 만에 활동을 재개할 만큼 많은 사랑을 받았던 정미애. 하지만 그는 2021년 12월, 돌연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건강상 문제가 생겼다는 소식만 전했을 뿐, 뚜렷한 이유를 밝히지 않았기에 시간이 갈수록 무수한 소문과 추측만 퍼졌다. ‘인간극장’ 측은 정미애가 활동 중단 1년 후인 지난해 12월 제작팀에 연락을 취해 그의 일상을 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인간극장’ 제작팀을 만난 정미애는 고된 스케줄로 체력이 바닥이었고, 면역력이 떨어져 늘 잔병을 달고 살았다고 밝혔다. 특히 입 안의 염증은 몇 달씩 낫지 않으며 그를 괴롭혔고, 이후 병원을 찾았더니 설암 3기 진단을 받았다고 했다.

정미애는 8시간에 걸친 대수술을 받아야 했고, 혀 3분의 1을 절제해야 했다. 말은 할 수 있었지만, 후유증이 따라왔다. 혀 3분의 1이 사라지며 얼굴은 불균형하게 비뚤어졌고, 조금만 피로해도 경직됐다. 음식을 삼키는 것도 힘겨웠으며 무엇보다 아나운서 뺨치던 발음이 꼬이고 흐트러졌다.

재발이 흔한 암이라 수술 후 6개월 동안은 매일 불안과 두려움 속에 살아야 했다는 정미애. 그의 곁을 지킨 건 가족이었다. 연습생 시절 만나 함께 가수의 꿈을 키웠던 남편 조성환 씨는 힘들어하는 아내와 함께 울고 웃으며 곁을 지켰다.

정미애는 아무에게도 들키고 싶지 않아 작은 방에 틀어박혀 홀로 노래를 되뇌었다고 전했다. 처음엔 입을 벌리는 것조차 고역이었지만, 입안이 꼬이고 경직되도록 연습했다. 그렇게 일 년 만에 정미애는 다시 무대에 섰다.

정미애의 일상과 복귀 과정, 그리고 새로운 신곡이 ‘인간극장’에서 최초 공개될 예정이다. 이달 30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특별성과급 변경에 뿔난 노조…현대차 이어 기아, 모비스까지 '특근 거부'
  • “차은우보다 이재명” 외쳤다고 공천?…공천 기준은 뭔가요 [이슈크래커]
  • 항일 퇴마? 오컬트의 진수?…영화 ‘파묘’를 보는 두 가지 시선 [이슈크래커]
  • “BCI도 AI 열풍”…국내 유일 BCI 국제학술대회 [가보니]
  • ‘가성비’ 최고 여행지는 일본…최악은? [그래픽뉴스]
  • 이재욱, 카리나와 열애 인정 “알아가는 사이…따뜻한 시선 부탁”
  • 단독 도요타 제쳤다…현대차 美 IIHS 충돌 테스트서 최다 수상 영예
  • 오늘의 상승종목

  • 02.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748,000
    • +11.72%
    • 이더리움
    • 4,513,000
    • +6.97%
    • 비트코인 캐시
    • 417,800
    • +14.91%
    • 리플
    • 770
    • +5.05%
    • 솔라나
    • 153,700
    • +10.18%
    • 에이다
    • 860
    • +7.5%
    • 이오스
    • 1,138
    • +4.98%
    • 트론
    • 196
    • +3.16%
    • 스텔라루멘
    • 165
    • +4.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100
    • +12.41%
    • 체인링크
    • 26,500
    • +5.28%
    • 샌드박스
    • 753
    • +2.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