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제안한 '사회성과인센티브(SPC)', 다보스포럼서 호평

입력 2023-01-24 10:27 수정 2023-01-24 17: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326개 사회적기업 참여해 사회성과 총 3275억 창출, SK는 인센티브 527억 지급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2013년 1월 다보스포럼 '임팩트 투자' 세션에서 사회적기업 활성화를 위한 SK식 전략과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SK)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2013년 1월 다보스포럼 '임팩트 투자' 세션에서 사회적기업 활성화를 위한 SK식 전략과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SK)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이 제안한 아이디어 사회성과인센티브(Social Progress Credits) 프로그램이 올해 다보스포럼에서 호평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24일 SK그룹에 따르면, 다보스포럼을 주관하는 세계경제포럼(WEF) 사무국은 최근 인터넷 홈페이지에 ‘사회적기업들과의 협력이 어떻게 대기업들에 지속가능 혁신의 방안이 되고 있는가’라는 제목의 기사(Agenda article)를 통해 대표적인 성과 사례로 SK의 사회성과인센티브와 세계 최대 맥주회사 안호이저-부시 인베브(AB InBev)의 스타트업·소셜혁신기업 펀딩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사회성과인센티브' 프로그램은 사회적기업들이 창출하는 '사회성과'에 비례해 '현금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제도다. 이는 최 회장이 10년전인 2013년 다보스포럼에서 전 세계 전 세계 정·재계 리더들과 석학들이 모여 글로벌 문제 해법을 모색한다는 점을 고려해 처음으로 제안한 것이다.

사무국은 "글로벌 선진 기업들은 전통적 CSR(사회적책임)에서 탈피, 사회적기업과의 파트너십으로 소셜 임팩트 창출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목표 달성에 나서고 있다"며 "특히 SK는 사회적기업들이 창출하는 사회적가치에 비례해 금전적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독창적이면서도 효과적인 파트너십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운영해 왔다"고 평가했다.

이어 사무국은 "이로써 SK는 정보기술(IT)에서 농업까지 다양한 분야의 사회적기업들이 지속가능 사회를 위한 더 큰 소셜 임팩트를 창출하는 데 도움을 줘 왔다"고 덧붙였다.

또 "사회적기업들이 창출한 사회적가치 측정 관련 노하우는 SK의 사회적가치 측정 방법론을 발전시키는 데에도 도움이 됐다"며 "이 같은 측정 결과 SK그룹의 2021년 사회적가치 창출 총량은 전년 대비 60%나 증가했다"고 밝혔다.

사무국이 최 회장의 아이디어로 출발한 사회성과인센티브가 결국 사회적기업 생태계 자생력을 키우는 동시에 사회적가치(SV) 창출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서도 눈에 띄는 성과를 올려왔다고 평가한 것이다.

사무국 평가처럼 SK그룹이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326개의 사회적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사회성과인센티브를 운영한 결과, 이들 사회적기업이 △일자리 창출 △사회 서비스 제공 △환경문제 해결 △생태계 문제 해결 등 4개 분야에서 총 3275억 원의 사회성과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SK그룹은 인센티브로 총 527억 원을 사회적기업들에 지급했다. 재원은 SK가 설립한 사회적기업 ‘행복나래’와 SK 멤버사들이 낸 기부금으로 마련됐다. 인센티브 지급으로 재정적 안정을 찾은 사회적기업들의 성장세가 두드려졌다.

국제 경영학술계도 주목하고 있다. 하버드 경영대학원이 발간하는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HBR)’는 지난 2020년 1월 ‘SK그룹: 사회성과인센티브(SK Group: Social Progress Credits·SPC)’ 사례연구를 게재했다. 정선문 동국대 교수(회계학)와 신재용 서울대 교수(경영학)가 사회성과인센티브의 효과성을 다룬 논문도 세계 최고 권위의 ‘매니지먼트 사이언스(Management Science)’에 지난해 10월 게재됐다.

SK가 출자해 설립한 비영리연구재단인 사회적가치연구원(CSES) 관계자는 “사회적가치연구원은 경기도 화성시와 사회적기업 지원정책 협력사업을 추진 중이고, 사회성과인센티브 국내외 확산에도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캄보디아 소년 번쩍 안아 든 김건희…尹 웃으며 건넨 ‘한 마디’는
  • 심은하 복귀 두고 진실공방…제작사 “계약금 지급” vs 남편 “사실무근, 불쾌”
  • '실습 아닌 착취'... 콜센터 고등학생 사건 어떻게 그렸나 '다음 소희'
  • 김동성, 송중기 재혼 소식에 갑자기 훈수?…누리꾼 반응은 ‘싸늘’
  • [종합] 1월 무역수지 127억 달러 적자…반도체 수출 '반토막'
  • 정부, 차상위계층 등에 난방비 추가 지원…최대 59만2000원
  • 삼성 반도체 생산 유지...과거 치킨게임 염두에 뒀나
  • [갤럭시 언팩 2023] 공개 하루 앞둔 갤S23…3년만 대면 행사에 샌프란 ‘들썩’
  • 오늘의 상승종목

  • 02.01 14:20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14,000
    • +1.27%
    • 이더리움
    • 1,985,000
    • +0.81%
    • 비트코인 캐시
    • 167,900
    • +0.06%
    • 리플
    • 508.4
    • +3.82%
    • 솔라나
    • 29,980
    • -0.6%
    • 에이다
    • 484.8
    • +4.24%
    • 이오스
    • 1,333
    • +1.06%
    • 트론
    • 77.87
    • -1.04%
    • 스텔라루멘
    • 113.3
    • -0.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000
    • +1.22%
    • 체인링크
    • 8,700
    • -0.57%
    • 샌드박스
    • 909
    • +0.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