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유럽에 눈 돌리는 조규성…“한 번 더 맞붙어보고 싶다”

입력 2022-12-06 18:0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
▲(연합뉴스)

카타르 월드컵 가나전에서 멀티 골을 터뜨리며 이름을 알린 조규성(24·전북)이 해외 진출에 대한 야망을 드러냈다.

조규성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한국 최초로 월드컵에서 멀티 골을 성공하며 주목받았다. 이번 대회는 그의 첫 월드컵이다.

그가 활약한 가나전 다음 이어진 3차전에서 한국은 포르투갈에 1-2로 승리하며 골 득실에서 우루과이를 이겨 16강 진출의 영예를 안게 됐다. 조규성의 멀티골이 16강 진출에도 큰 영향을 미친 것이다.

6일(한국시간) 벤투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한국 대표팀은 브라질과의 16강전에서 1-4로 패배하며 경기 일정을 마무리 지었다. 조규성은 선발로 출전해 80분간 경기장을 누볐다.

조규성은 브라질과의 경기 이후 인터뷰에서 “아쉬운 마음밖에 없다”며 “월드컵이라는 큰 무대에서 뛸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정말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왜 다 세계적인 무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 나서는 강팀에 있는지 알 것 같다. 브라질 선수들이 여유나 패스 모두 다 완벽했다”고 얘기했다.

나아가 “유럽, 남미 선수들과 부딪혀 보니 가서 더 성장하고 싶고 한 번 더 맞붙어보고 싶은 마음이 더 커진 것 같다”며 해외 리그 진출에 대한 의욕을 드러냈다. 그는 “(월드컵을 치르며) 나는 큰 벽이 있을 거로 생각했지만 그렇지 않았다. 이제는 어디든 가면 내가 더 성장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며 자신감을 표출하기도 했다.

조규성은 공중볼 경합을 자신의 강점으로 꼽았다. 그는 “위에서 싸우는 부분에서 내가 상대편과 경쟁이 된다고 생각했다. 더 발전시키면 내 경쟁력도 더 좋아질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도 유럽에 나가서 뛰면 속도나 반응 등이 더 좋아지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얘기했다.

한편 많은 해외 리그가 조규성을 노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규성의 아버지 조채환 씨는 6일 오전 방송된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여러 나라 프로팀에서 조규성 선수를 눈독 들이고 있다더라”는 진행자의 말에 “출전 기회가 보장되는 팀으로 가겠다는 게 아들의 뜻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스카우트 얘기가 오가는 특정 구단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에이전시 대표가 하는 일이라 아직은 진행만 되고 있지 어디라고 얘기는 안 해서 (조규성에게) 더 이상 묻지 않았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피지컬: 100’ 최고의 몸을 찾는 극강 서바이벌…왜 내가 떨리죠?
  • “난방비 부담에 목욕탕 가요”…업주는 한달만에 500만원 ‘폭탄’
  • 레깅스만 고집하는 남자, ‘지옥법정’ 섰다…동생 “찢어버리고 싶어” 토로
  • 쌈디, ‘사기·협박 징역’ 유튜버와 술자리서 포착
  • 관저 이전 ‘천공 개입’ 논란…진중권 “전화 위치 추적하면 될 일”
  • 구미 친모, ‘아이 바꿔치기’ 무죄 판결…사라진 아이는 어디로?
  • 검찰, ‘윤석열 찍어내기’ 의혹 이성윤‧박은정 사건 공수처 이첩
  • 한국 ‘노 마스크’ 쉽지 않은 이유는…NYT “이미 습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507,000
    • -0.68%
    • 이더리움
    • 2,072,000
    • -0.96%
    • 비트코인 캐시
    • 174,300
    • +0.35%
    • 리플
    • 515.7
    • -0.5%
    • 솔라나
    • 30,790
    • -1.54%
    • 에이다
    • 504.4
    • -0.22%
    • 이오스
    • 1,374
    • +1.33%
    • 트론
    • 80.45
    • +1.11%
    • 스텔라루멘
    • 116.5
    • -0.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500
    • -0.27%
    • 체인링크
    • 9,025
    • -0.99%
    • 샌드박스
    • 954.1
    • -0.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