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주장 완장의 무게…구자철 품에 안긴 손흥민, 한참 울었다

입력 2022-11-30 15:2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구자철 유튜브 채널 캡처)
▲(출처=구자철 유튜브 채널 캡처)

가나전 석패에 고개 숙인 손흥민을 구자철 KBS 해설위원이 말없이 꼭 안아줬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한국시간) 오후 10시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2-3으로 졌다. 조규성의 멋진 멀티골을 지켜내지 못한 아쉬운 패배였다.

1무 1패를 기록한 한국은 자력으로 16강 진출이 어렵게 됐다. 경기 결과를 누구보다 아쉬워한 손흥민은 끝내 눈물을 보였다.

손흥민은 경기 종료 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선수들을 격려하기 위해 기다리던 구자철을 만났다. KBS 해설위원으로 이번 월드컵에 함께하고 있는 구자철은 ‘우리 선수들 만나고 왔습니다’란 제목으로 당시 모습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공개했다.

어깨를 축 늘어뜨린 채 걸어 나온 손흥민은 구자철과 악수한 후 그의 가슴에 얼굴을 묻고 한동안 고개를 들지 못했다. 구자철은 말없이 손흥민을 안아줬다. 그렇게 손흥민은 구자철의 품에서 한참을 울었다고 한다.

전ㆍ현직 주장의 무게를 공유한 두 사람의 진한 우정이 느껴지는 장면이었다. 구자철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당시 대표팀 주장이었고, 손흥민은 당시 대표팀 막내로 첫 출전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선수들 모두 많이 고생했는데 결과가 이렇게밖에 안 나와 미안하다”며 “개인적으로 더 좋은 경기력을 보이며 팀을 잘 이끌어야 하는데, 이 부분이 특히 마음 아프다”고 말했다.

구자철은 손흥민을 만난 이후 SNS에 “오늘은 내 마음이 찢어진 하루다. 힘내자. 자랑스러운 우리 선수들!”이라고 짧지만 진심 어린 응원을 남겼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검찰, 조사 하루 앞두고도 '출석 시간' 기싸움
  • “포기를 모르는 남자”…슬램덩크 인기에 유통가 때아닌 특수
  • 서류 위조해 美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 여성…대체 왜?
  • “메로나·월드콘, 1200원”…빙그레 이어 롯데제과도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
  • 1020女 ‘더 퍼스트 슬램덩크’ 푹 빠졌다...관람비율 3배 ‘쑥’
  • 단독 野, 은행권 ‘햇살론 출연’ 법으로 강제한다…‘횡재세’ 본격화
  • 블랙핑크 사진사 자처한 마크롱 대통령, 프랑스 국민들 자극…시위 확산 도화선
  • 중국도 난방 대란…살인적 추위에 난방 가스까지 끊겨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979,000
    • +0.15%
    • 이더리움
    • 2,008,000
    • -0.3%
    • 비트코인 캐시
    • 169,700
    • +0.47%
    • 리플
    • 517.7
    • +0.29%
    • 솔라나
    • 30,690
    • +0.26%
    • 에이다
    • 488
    • +2.09%
    • 이오스
    • 1,395
    • +1.97%
    • 트론
    • 79.8
    • +2.85%
    • 스텔라루멘
    • 116.3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50
    • +0.82%
    • 체인링크
    • 9,275
    • +2.94%
    • 샌드박스
    • 931.7
    • +0.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