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철도노조’ 줄파업에 최악 혹한기 대비하는 건설업계

입력 2022-11-24 15:1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화물연대, 무기한 총파업 돌입
철도노조도 내달 2일부터 총파업
시멘트·콘크리트 끊기면 공정 멈춰
정부 “불법 엄단” 강경 대응 예고

▲금리 인상, 원자잿값 급등, 자금경색 등 삼중고에 시달리는 건설업계가 올 겨울 또다른 악재에 맞닥뜨리게 됐다. 수도권의 한 건설현장. (이동욱 기자 toto@)
▲금리 인상, 원자잿값 급등, 자금경색 등 삼중고에 시달리는 건설업계가 올 겨울 또다른 악재에 맞닥뜨리게 됐다. 수도권의 한 건설현장. (이동욱 기자 toto@)

“차라리 건자재 수급 불안이면 공사 일정을 조율할 텐데, 수송 관련 파업은 마땅한 대책이 없다. 건설현장을 인질로 삼은 파업이 장기화되지 않길 바랄 뿐이다” (중견 건설사 관계자)

금리 인상, 원자잿값 급등, 자금경색 등 삼중고에 시달리는 건설업계가 올겨울 화물연대 파업이라는 또 다른 악재에 맞닥뜨리게 됐다. 건설현장의 경우 주로 동절기 이전에 골조공사를 마치고 내부 작업을 시행하는데 필수 자재인 시멘트와 콘크리트가 끊기면 전체 공정이 멈출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24일 본지 취재에 따르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이날 0시를 기해 무기한 전면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화물연대가 안전운임제 확대 및 일몰제 폐지를 놓고 파업을 벌인 것은 지난 6월 이후 5개월 만이다.

이봉주 화물연대 위원장은 “안전운임제만이 화물노동자를 보호할 수 있는 법제도”라며 “정부가 6월 합의를 어겼기 때문에 죽든지 살든지 하나 선택하자는 분노로 파업에 들어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엔 정부가 “불법 행위에 관용 없이 대응하겠다”며 지난 총파업 때보다 강경한 태도를 보여 ‘강 대 강’ 대치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전국철도노동조합도 내달 2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 철도노조는 이날 2인 1조 근무 등 준법투쟁으로 파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총파업이 시작되면 철도 운송 중단이 현실화된다. 현재 7개 대형 시멘트사들의 출하를 맡은 오봉역이 고용노동부의 ‘부분작업중지명령’으로 막혀 있어 상황은 더욱 답답하다.

이들이 파업 카드를 꺼내 들면서 건설업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앞서 화물연대 파업으로 큰 타격을 입었던 건설업계는 필요한 자재를 미리 확보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주요 자재들은 지난달부터 선확보해서 이달 말까지 사용할 물량이 있다”며 “시멘트 출하량을 늘리고 저장공간을 확보하는 등 파업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형사는 연간단위 공급계약을 통해 건자재를 미리 확보할 수 있지만, 중견사의 경우 마땅한 해결책이 없어 파업이 길어질수록 공기 지연에 따른 손실이 불가피하다.

경기 화성시에 연립주택을 짓는 중견 건설사 현장소장은 “레미콘 회사에 4000루베(㎥)를 달라고 하면 차가 없어 1000루베만 줄 수 있다고 해 수급에 어려움이 크다”며 “2024년 연말 준공 예정인데 공정이 지연돼 준공 시기가 늦춰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에 정부는 엄정 대응을 예고했다.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공권력 행사를 통한 강제 해산, 업무개시명령 및 불응 시 면허 취소 등의 위력행사 카드를 꺼내 들 가능성도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만수르 가문, 세계 최고 갑부 가족 등극…미국 월마트 가문 제쳐
  • 울산서 곰 3마리 탈출…사육농장 60대 부부 숨진 채 발견
  • 尹 '16강 벤투호'에 "꺾이지 않는 마음 뭉클"…"靑 영빈관, 국빈 만족에 선정"
  • ‘효심 깊은 황소’ 황희찬, 귀국 후 손목키스 주인공 찾아갔다
  • ‘라이언전 걸그룹’ 버가부, 데뷔 1년 2개월 만에 해체…“공식활동 종료”
  • [영상] 박홍근 "국민의힘, 나라 살림살이를 尹 사적 가계부쯤으로 여겨"
  • [영상]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예산안 볼모로 이재명 사법 리스크 물타기"
  • [인포그래픽] 더 고급지게 돌아왔다…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924,000
    • +1.68%
    • 이더리움
    • 1,702,000
    • +3.09%
    • 비트코인 캐시
    • 148,700
    • +1.71%
    • 리플
    • 524.6
    • +2.24%
    • 솔라나
    • 18,220
    • +0.66%
    • 에이다
    • 419.1
    • +0.96%
    • 이오스
    • 1,324
    • +0.08%
    • 트론
    • 72.28
    • +1.65%
    • 스텔라루멘
    • 113.8
    • +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850
    • +4.22%
    • 체인링크
    • 9,320
    • +1.08%
    • 샌드박스
    • 788.2
    • +1.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