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축에 고통받는 'MZ'…부진한 증시 이겨낼 테마는 방산·원전·네옴시티

입력 2022-11-12 09: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코스피, 한미 기준금리 차트 (하나증권)
▲코스피, 한미 기준금리 차트 (하나증권)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인한 유동성 폭등장을 겪고 이에 각국 정부는 정책금리를 빠르게 올리는 등 초 긴축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이에 저금리 시절 투자했던 많은 MZ세대가 최근 글로벌 긴축에 고통받고 있다.

시중에 풀린 유동성은 당분간 고금리 시기를 겪으면서 고통을 수반한 축소가 예상되지만 전문가들은 모든 종목이 하락하지 않는다면 투자기회는 아직 있다고 조언한다. 이같은 부진한 증시를 이겨낼 테마로 방산·원전·네옴시티 등을 제시했다.

12일 하나증권에 따르면, ‘새로운 MZ 세대가 온다’를 보고서의 주제로 정하고, MZ세대를 새롭게 정의했다. “새로운 MZ세대는 2020~2021년 유동성 폭등장을 겪고 글로벌 긴축에 고통받는 세대”라는 설명이다.

한재혁 하나증권 연구원은 “새로운 MZ세대는 코로나19 팬데믹 후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유동성 증시에 투자한 사람들이며 코인, 주식 등 위험자산들은 전례없는 호황기를 경험했다”면서 “그러나 코스피 지수는 코로나19 팬데믹 직전을 하회하는 수준까지 하락했다. 올해 3월 시작된 미 연준의 긴축 행보는 그 어느때보다 급격하고 빠르게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한 연구원은 “새로운 MZ세대가 현재 보유 자산 대부분이 손실 구간에 있다”면서 “주식시장의 하락과 과도한 변동성에 환멸을 느낀 투자자들은 금리 상승에 매력도가 상승한 예적금이나 약속된 기간에 확정적인 수익을 제공받는 채권으로 이동했다”고 했다.

▲만기 2년미만 정기 예적금 (하나증권)
▲만기 2년미만 정기 예적금 (하나증권)

이에 한 연구원은 ‘생존 조건은 쩐’ 이라면서 전종목이 하락하지 않는 한 약세장에서도 시장을 주도하는 테마와 종목은 계속 등장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올해는 ‘태조이방원(태양광·조선·이차전지·방산·원전)’과 ‘네옴시티’가 투자자들 사이에서 많이 회자 됐다고 전했다.

하나증권에 따르면 올해 최고의 수익률을 기록한 테마는 네옴시티로 관련 주들의 수익률만 151.11%를 기록했다. 20% 넘게 떨어진 코스피지수와 대비되는 수치다.

이에 하나증권은 부진한 증시를 이겨낼 수 있는 테마로 정부의 드라이브 수혜가 예상되는 방산과 원전, 글로벌 수주전의 빅 이벤트인 네옴시티를 언급했다.

방산의 경우 우크라이나 전쟁은 물리적 공격이 배제된 냉전에 익숙했던 전세계에 자주국방의 중요성이 부각되는 계기로 봤다.

이에 휴전 상태인 북한을 제외하고는 물리적인 충돌의 가능성은 낮지만 독도의 영유권을 다투는 등의 국지적인 무력 시위 현상은 언제든지 발생할 가능성이 상존한다고 평가했다. 관려주로는 △한국항공우주 △한화시스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현대로템 등을 꼽았다.

원전은 새 정부를 맞아 탈원전에서 산업 육성으로 변경됐고,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에너지 대란이 일어 원전에 대한 수요가 증가했다고 진단했다. 관련주로는 △오르비텍 △한전기술 △두산에너빌리티 △우진 △비에이치아이를 꼽았다.

네옴시티는 사업비만 5000억 달러에 달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로 실제 수주로 이어지고 있으며 이외에도 많은 기회가 이어진다는 것이라고 했다. 관련주로는 △한미글로벌 △희림 △대한전선 등을 리스트에 올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난방비에 교통비까지" 쓸 돈이 없다…올해 경제의 덫 '소비 부진'
  • 삼성전자, 반도체 감산 결정할까…실적 발표 앞두고 복잡한 ‘셈법’
  • 원희룡 국토부 장관 “전세사기 가담 중개사 자격 취소…내달 대책 발표”
  • “손실보상 때문에 안했다?”…코로나19로 자영업자 폐업 오히려 감소
  • '진술 거부' 이재명 "천화동인 1호와 관련 無"…유동규와도 선 그어
  • 대통령실 “MB, 건강 회복하면 중동특사 검토”
  • 비욘세, 두바이 공연 후 성 소수자 반발 이유…1시간 개런티만 300억
  • 손흥민, “이런 골 필요했다” 멀티골로 찾은 자신감…평점 9.1 MOTM 선정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392,000
    • +1.47%
    • 이더리움
    • 2,021,000
    • +1.1%
    • 비트코인 캐시
    • 171,100
    • +1.54%
    • 리플
    • 516.8
    • -0.23%
    • 솔라나
    • 30,500
    • -0.46%
    • 에이다
    • 488.7
    • +0.25%
    • 이오스
    • 1,377
    • -0.15%
    • 트론
    • 79.73
    • +0.77%
    • 스텔라루멘
    • 117.6
    • +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50
    • -0.18%
    • 체인링크
    • 9,275
    • +0.87%
    • 샌드박스
    • 946.4
    • +0.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