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사업 수출 20% 넘긴 쿠쿠홀딩스...해외사업 보폭 더 키운다

입력 2022-10-26 16:17 수정 2022-10-26 16: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쿠쿠 전기압력밥솥 (사진제공=쿠쿠)
▲쿠쿠 전기압력밥솥 (사진제공=쿠쿠)

쿠쿠홀딩스의 가전사업 부문이 올들어 해외시장에서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과 미국, 동남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온라인 판매채널 등을 강화한 게 성장 요인으로 풀이된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쿠쿠홀딩스 가전사업 부문의 올해 상반기 매출 중 수출 비중은 21%를 기록했다. 가전사업 부문의 해외수출 비중은 2018년 12.4%를 보인 뒤 2019년 12.7%, 2020년 12.2%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지난해 15.6%로 확대된 뒤 올해 상반기에만 20%를 넘어섰다. 지난해 같은 기간(14.2%)과 비교해도 눈에 띄는 성장세다.

쿠쿠홀딩스는 쿠쿠그룹의 지주회사다. 쿠쿠홀딩스는 밥솥 등 가전사업을 하는 쿠쿠전자와 정수기·공기청정기 등 렌털사업을 하는 쿠쿠홈시스 등을 거느리고 있다. 각각 100%, 40.55%의 지분을 보유 중이다. 특히 쿠쿠전자 경우 지분을 온전히 보유해 쿠쿠전자의 사업 실적은 고스란히 쿠쿠홀딩스에 반영된다.

수출액으로는 올해 2분기 기준 누적 780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전체 수출액(1072억 원)의 절반을 훌쩍 뛰어넘는다. 2020년 전체 수출액(714억 원)보다도 높다.

가전사업의 성장세가 두드러진 것은 중국과 미국, 베트남에서의 성장세가 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중국의 경우 지난해 법인 3곳(청도·심양·요녕)이 매출 448억 원을 올리며 전체 해외법인 매출을 끌어올렸다. 전년동기 대비 65% 상승한 수치였다. 올해 2분기에도 청도복고전자는 매출119억 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21% 뛰었다. 이 기간 심양홈시스와 요녕전자 역시 각각 매출액이 51억 원, 43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101%, 68% 증가했다. 회사 측은 "중국 현지 유통망 확대와 6·18 쇼핑 대축제 등에서의 밥솥 판매량이 매출 증가를 견인했다"고 말했다.

쿠쿠는 중국 판매채널에서 온라인 시장을 집중적으로 공략하고 있다. 기존에 운영하던 청도 법인 외 2곳은 지난해 설립된 온라인 판매 법인이다. 중국 소비자들이 온라인 구매를 선호하면서 전기밥솥 판매액의 80%이상이 온라인에서 유통된다는 점을 감안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쿠쿠는 티몰, 타오바오, 해외직구 플랫폼 수닝몰 등 현지 대표 온라인몰 입점을 확대했다. 또 중국이 국토 면적이 넓어 여러 품종의 쌀이 재배되고, 지역에 따라 식문화가 다른 점을 고려해 다양한 레시피를 밥솥에 적용한 현지화 전략도 유효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최근 중국 내 전기밥솥 시장도 녹록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내 전기밥솥 시장을 자국 브랜드들이 장악하고 있고, 일본 브랜드가 그 뒤를 쫓고 있는 형국이다. 쿠쿠가 한국 브랜드로는 유일하게 고군분투하고 있는 셈이다. 현재 쿠쿠는 중국에서 쿠쿠전문점을 11호점까지 오픈했다. 쿠쿠관계자는 "중국 소비자에 맞춘 차별화된 제품과 마케팅으로 시장 지배력을 더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국 시장 역시 온오프라인 채널 확대와 품목 강화로 전년 동기 대비 93% 성장했다. 베트남에선 지난해 3분기부터 오프라인 유통을 확대하고 디지털 마케팅을 강화한 게 성장세를 키웠다는 분석이 나온다. 베트남 역시 올해 2분기 매출이 전년대비 45% 치솟았다.

주방 소형가전 업체들은 이미 내수시장을 사실상 포화상태로 보고 있다. 전세계적으로 경기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지만 작은 시장 안에서 치열하게 경쟁하기보다 수출로 돌파구를 마련해 나갈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쿠쿠 관계자는 "중국의 경우 광군제(光棍節. 중국 최대 쇼핑축제) 등 굵직한 이벤트들이 있어서 올해 남은 기간에도 매출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에서 펫 브랜드인 넬로(Nello)의 성장세가 가시화 하고 있는 점도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회사 측은 현지화 전략을 비롯해 멀티쿠커, 블렌더 등 제품군 다각화로 동남아시아, 미국, 중국 등 해외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피지컬: 100’ 최고의 몸을 찾는 극강 서바이벌…왜 내가 떨리죠?
  • “난방비 부담에 목욕탕 가요”…업주는 한달만에 500만원 ‘폭탄’
  • 레깅스만 고집하는 남자, ‘지옥법정’ 섰다…동생 “찢어버리고 싶어” 토로
  • 쌈디, ‘사기·협박 징역’ 유튜버와 술자리서 포착
  • 관저 이전 ‘천공 개입’ 논란…진중권 “전화 위치 추적하면 될 일”
  • 구미 친모, ‘아이 바꿔치기’ 무죄 판결…사라진 아이는 어디로?
  • 검찰, ‘윤석열 찍어내기’ 의혹 이성윤‧박은정 사건 공수처 이첩
  • 한국 ‘노 마스크’ 쉽지 않은 이유는…NYT “이미 습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46,000
    • -0.45%
    • 이더리움
    • 2,085,000
    • +0.87%
    • 비트코인 캐시
    • 172,900
    • -0.63%
    • 리플
    • 515.6
    • +0.39%
    • 솔라나
    • 30,850
    • +1.08%
    • 에이다
    • 504.3
    • +0.34%
    • 이오스
    • 1,381
    • +2.37%
    • 트론
    • 80.44
    • -0.62%
    • 스텔라루멘
    • 116.6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800
    • +1.86%
    • 체인링크
    • 9,070
    • +2.14%
    • 샌드박스
    • 955.4
    • +1.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