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경제 복합위기'에 주2회 비상회의 주재…"긴장 끈 잡고 안전판 확대"

입력 2022-10-07 10:5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시장 불안감 더는 안전판 선제적 구축해야"
"10월 중 증권시장 안정펀드 가동"
"외국인 투자 활성화 위해 낡은 규제 걷어낼 것"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제10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제10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최근 국내외 경제와 금융 외환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져 가고 있다. 국민들이 안심할 때까지 정부는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1시간 동안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제10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주재하고 "이럴 때일수록 냉철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회의는 5일 제9차에 이어 이틀 만에 열린 것으로 한 주에 이 회의가 두 번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만큼 최근 경제 상황이 엄중하다는 인식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이번 복합 위기가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국민과 시장 불안감을 덜어줄 수 있는 안전판을 정부가 선제적으로 구축해야 한다"며 "외환시장 수급 환경을 개선할 수 있도록 외환당국과 국민연금 간 외환스와프 등을 비롯해 이미 안전판을 선제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했다.

자본시장에 대해서도 "10월 중 증권시장 안정펀드 가동을 위한 절차를 마치는 등 상황에 따라서 필요한 안정 조치가 즉각 시행되도록 할 것"이라며 "또 외국인의 주식‧채권 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낡은 제도와 규제도 걷어내고, 해외 자금의 국내 자본시장 유입을 촉진시키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영국 사례를 보면 위기 상황에서 정부의 안정적이고 일관성 있는 정책으로 대외신용도와 재정건전성을 확보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 수 있다"며 "정부는 출범 직후부터 민생과 물가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재정건전성 회복을 강도 높게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국제신용평가사들도 우리 정부의 이런 재정건전성 확보 기조를 긍정적으로 평가해 우리 국가신용등급을 유지 또는 상향 조정하고 있다"며 "대외신인도 측면에서도 이러한 건전 재정 기조를 흔들림 없이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곧 시작될 내년도 예산심의 과정에서도 이러한 기조가 지켜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외건전성의 기본 안전판은 경상수지다. 올해 연간으로 상당 규모의 경상수지 흑자가 예상되기는 하지만 이런 흑자 기조가 지속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대비하겠다"며 "수출 확대, 서비스 산업의 경쟁력 강화 노력과 함께 에너지 절약 효율화를 통한 수입 절감을 추진하고, 관광 물류 등 전방위에 걸쳐 경상수지 개선을 위한 세부 조치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국내외 경제와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과 불확실성이 커진 점을 감안, 지난주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에서 주요 기업의 최고 재무책임자와 시장전문가의 의견을 들은 데 이어 이날은 관계 부처 장관들과 경제 상황 전반을 점검하고 부문별로 대응책을 논의했다.

정부에선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및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선 최상목 경제수석과 이관섭 국정기획수석이 자리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얼마 전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를 열고 기업의 재무기획 담당자들을 모시고 여러 이야기를 들었다”며 “오늘은 관계 부처들이 이런 경제의 불안정성에 대해서 어떤 식으로 대책을 수립해서 대응해나가는지 조목조목 점검해볼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는 미래먹을거리를 강조해왔다. 8차에선 인공지능(AI), 9차에선 스마트팜이 주제였다. 이날은 경제현안을 점검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최근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 회견)에서 당면한 경제 현안과 미래먹을거리를 함께 챙겨나가겠다는 취지로 발언한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임성재 PGA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공동 4위… 시즌 최고성적
  • “뉴진스 노트북 체험”… LG전자, 성수동에 팝업스토어 ‘그램 스타일 랩’ 연다
  • “尹 ‘이란 적’ 발언, UAE 호응했다” 반격 나선 대통령실
  • 손흥민 멀티골…토트넘, 프레스턴 3-0 꺾고 FA컵 16강행
  • 내일부터 실내마스크 ‘자유’… 대중교통·병원선 꼭 써야
  • 직원 6% 감축한 구글, 2차 해고 가능성
  • 이재명 신문 10시간 이상 진행 후 종료…오후 9시쯤 조서 열람 시작
  • 1052회 로또 1등, 각 23억4000만원씩 11명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68,000
    • +0.37%
    • 이더리움
    • 2,004,000
    • -0.25%
    • 비트코인 캐시
    • 171,300
    • +1.42%
    • 리플
    • 517
    • +0.23%
    • 솔라나
    • 30,270
    • -1.46%
    • 에이다
    • 486.1
    • -0.37%
    • 이오스
    • 1,388
    • -0.36%
    • 트론
    • 79.55
    • -0.06%
    • 스텔라루멘
    • 116.4
    • -0.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50
    • -0.36%
    • 체인링크
    • 9,170
    • -1.24%
    • 샌드박스
    • 927.3
    • -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