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MC…"따뜻했던 故 강수연 위원장 생각나"

입력 2022-10-05 18:5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류준열.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류준열.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류준열이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MC로 서게 된 소감을 전했다.

오늘(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는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열리는 가운데 류준열이 전여빈과 함께 MC로 나선다.

이날 류준열은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첫 데뷔작 ‘소셜포비아’로 처음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았고 이후 7년이 지나 개막식 사회를 보게 됐다”라며 “영광스럽고 한편 뭉클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2015년에 처음 ‘소셜포비아’로 초대를 받았을 때의 감동적인 순간이 기억이 난다”라며 “모든 영화인들이 모이는 아시아 최대 영화제인 부산국제영화제에 처음 정식 게스트로 초청이 되었을 때 내가 배우고 영화인임을 느꼈던 소중한 추억이 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2016년 ‘글로리 데이’로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찾았을 때 강수연 위원장님이 따뜻하게 맞아주셨던 기억이 난다”라며 “짧지만 굉장히 따뜻하고 강렬한 순간이자 추억으로 남아있는데, 부산에 오니 다시금 기억이 난다”라고 고인을 기억하기도 했다.

류준열은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정상화되는 영화제의 시작에 사회자로서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쁘다”라며 “예전에도 그랬고, 앞으로도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항상 같은 마음으로 부산에 오겠다. 앞으로 10일간 펼쳐지는 여정을 모두가 즐겁게 즐겨주시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올해 진행되는 부산국제영화제는 5일부터 14일까지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열흘 동안 펼쳐진다.

아래는 류준열 소감 전문.

"첫 데뷔작 '소셜포비아'로 처음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았고 이후 7년이 지나 개막식 사회를 보게되었다. 영광스럽고 한편 뭉클하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친구들과 개인적으로 오는 곳이었는데 2015년에 처음 '소셜포비아'로 초대를 받았을 때의 감동적인 순간이 기억이 난다. 모든 영화인들이 모이는 아시아 최대 영화제인 부산국제영화제에 처음 정식 게스트로 초청이 되었을때 내가 배우고 영화인임을 느꼈던 소중한 추억이 있다.

또한 2016년 '글로리 데이'로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찾았을 때 강수연 위원장님이 따뜻하게 맞아주셨던 기억이 난다. 짧지만 굉장히 따뜻하고 강렬한 순간이자 추억으로 남아있는데, 부산에 오니 다시금 기억이 난다.

출품작이 없어도 거의 매해 부산국제영화제에 개인적으로 방문해 페스티벌을 즐겼다. 부산에서의 기억은 항상 즐거웠고, 영화제에서 관람한 영화들은 아직도 기억에 많이 남는다. 역시 부산국제영화제는 영화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좋은 추억을 만들어 주는 곳인 것 같다.

팬데믹 이후 3년만에 정상화되는 영화제의 시작에 사회자로서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쁘다. 예전에도 그랬고, 앞으로도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항상 같은 마음으로 부산에 오겠다. 앞으로 10일간 펼쳐지는 여정을 모두가 즐겁게 즐겨주시면 좋겠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尹, 인구소멸 해결 나선다…해법은 ‘이민’
  • 단독 중진공, 새출발기금 부실채권 손실액 3년간 5000억 넘을 듯…매각률 34% 적용
  • BTS, 美 ‘2022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 3관왕…3년 연속 ‘올해의 그룹’
  • “마스크는 가오 판츠”…일본이 ‘마스크 프리’를 강제하지 않는 이유
  • 미성년자 임신·가정폭력이 얘깃거리?…막장을 사랑으로 포장하는 ‘선 넘은 예능들’
  • [영상] 화려함에 고급미 '한 스푼'…신세계 vs 롯데, 셀카맛집 승자는?
  • 세는 나이부터 체크 교복까지…내년에 사라지는 것들
  • 공효진, 새하얀 신혼집 첫 공개…절친 이하늬도 방문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72,000
    • -0.72%
    • 이더리움
    • 1,648,000
    • -1.9%
    • 비트코인 캐시
    • 146,000
    • -1.82%
    • 리플
    • 512.6
    • -1.84%
    • 솔라나
    • 18,090
    • -4.29%
    • 에이다
    • 413.7
    • -2.29%
    • 이오스
    • 1,328
    • +3.83%
    • 트론
    • 71.08
    • -0.91%
    • 스텔라루멘
    • 112.7
    • -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150
    • -2.08%
    • 체인링크
    • 9,195
    • -2.39%
    • 샌드박스
    • 777.5
    • -4.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