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과 출산, 두 마리 토끼 잡은 노르웨이의 양대 축

입력 2022-10-05 05:00 수정 2022-10-17 13: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아기발자국을 늘려라] 가족정책과 고용정책이 상호 보완 작용

-정부, 1살 가정에 보육시설 제공해야
-1993년 대디 쿼터 첫 도입 주당 37.5시간 근무제
-노르웨이가 애쓴 세월 50년

▲앤 리즈 엘링세테 노르웨이 사회연구소(ISR) 교수. (이투데이)
▲앤 리즈 엘링세테 노르웨이 사회연구소(ISR) 교수. (이투데이)

노르웨이 ‘워라밸(work-life balance)’의 양대 축은 ‘보육 시스템’과 ‘육아휴직’이다. 가족정책과 고용정책이 상호보완하며 일과 육아 병행을 보장했다. 그 결과 고용과 출산,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노르웨이 오슬로에 위치한 사회연구소(ISR)에서 만난 앤 리즈 엘링세테 교수는 “부모들이 돌봄시설에 강한 신뢰를 갖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신뢰가 어디서 비롯되느냐는 질문에 “공립·사립 구분 없이 동등한 방침이 적용되고 운영이 투명해 자녀가 안전한 곳에 있다는 느낌을 갖는다”며 “학문에 기반한 교육법에 대한 믿음도 크다”고 설명했다. 앤 교수는 2017년 노르웨이 가족정책 개혁위원회에 참여한 바 있다. 그는 “노르웨이 정부는 (육아휴직이 끝나는) 1살 자녀를 둔 가정에 보육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며 “필요할 때 언제든, 비용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충분한 시설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올해 노르웨이 정부 예산 1조5500억 노르웨이크로네(NOK, 약 204조9000억 원) 가운데 아동수당과 돌봄지원 규모는 1.26%인 196억 NOK다. 육아휴직 예산은 232억 NOK로, 1.5%를 차지한다. 유치원 관련 지출은 전체 예산의 6% 정도로 추산된다.

▲사라 이리 쿨 노르웨이 사회연구소(ISR) 교수. (이투데이)
▲사라 이리 쿨 노르웨이 사회연구소(ISR) 교수. (이투데이)

훌륭한 보육시스템은 또 다른 축인 고용제도와 결합해 빛을 발했다. 사라 이리 쿨 ISR 연구교수가 최근 노르웨이 미·기혼 남녀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출산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 요인으로 무료 보육시설 이용과 유연 근무제가 꼽혔다. 사라 교수는 노르웨이 가족정책의 특징 중 하나가 일과 육아지원의 연계라고 설명했다. 일을 해야 관련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구성한 것이다. 그는 “육아휴직에 들어갔다가 쉽게 일터 복귀가 가능하다”며 직업 안정성도 강조했다. 노르웨이에서 근로자는 임금을 100% 받는 경우 46주의 육아휴직, 80%는 56주 사용할 수 있다. 임시직 근로자도 출산 직전 10개월 중 최소 6개월간 50% 이상 근무했다면 정부의 육아휴직 지원 대상이다.

노르웨이는 1993년 북유럽 국가 중 가장 먼저 아빠의 육아휴직, 일명 ‘대디 쿼터(daddy quota)’를 도입했다. 현재 아빠는 15주의 육아휴직을 반드시 써야 하고 파트너에게 양도할 수 없다. 육아정책을 다루면서 여성에만 초점을 맞춰서는 안 된다는 인식이 녹아 있다.

앤 교수는 “부모의 육아 책임은 동등하다는 노르웨이의 사고방식을 이해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가족 정책은 총 근무시간과 함께 고민돼야 한다”며 “오랜 시간 일하는 한, 아무리 좋은 보육시스템도 제 역할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노르웨이는 1980년대부터 주당 37.5시간 근무제를 시행하고 있다.

앤 교수는 노르웨이가 지금의 결과를 만들어 내기까지 걸린 세월이 50년이라고 했다. 그는 “불가능한 건 아니다. 다만 시간이 걸린다”고 위로와 응원을 보냈다.

<본 기획물은 정부광고 수수료로 조성된 언론진흥기금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애플 “애플페이 한국 출시 예정” 공식 확인
  • 버스 10㎞ 넘으면 추가요금…서울시, 거리비례제 추진
  • [부산엑스포 기업이 뛴다⑧] 박람회로 박람회 홍보…HD현대, 국제행사마다 '부산 붐업'
  • STO 상폐? 시총 700억 ‘랠리’ 사실상 러그풀…국내 투자자 피해 우려
  • 작년 경상수지 11년 만에 최저… 전년 대비 3분의 1토막
  • 파월 “디스인플레이션 시작했다, 하지만…”
  • 홍준표 “이래서 안철수가 초딩…과욕 부리면 안 돼”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13:41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391,000
    • +0.82%
    • 이더리움
    • 2,121,000
    • +2.02%
    • 비트코인 캐시
    • 171,500
    • +1.24%
    • 리플
    • 506.5
    • +1%
    • 솔라나
    • 30,140
    • +2.62%
    • 에이다
    • 505.8
    • +2.87%
    • 이오스
    • 1,409
    • +3.45%
    • 트론
    • 83.5
    • +2.18%
    • 스텔라루멘
    • 116.8
    • +2.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50
    • +1.38%
    • 체인링크
    • 9,110
    • +3.23%
    • 샌드박스
    • 1,114
    • +22.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