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초강력 허리케인 강타…14억 슈퍼카 한 달도 안 돼 침수 '처참'

입력 2022-10-02 16:1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허리케인이 휩쓸고 간 미 플로리다주에서 100만달러짜리 슈퍼카가 물에 잠겨 있는 모습. (출처=인스타그램.)
▲허리케인이 휩쓸고 간 미 플로리다주에서 100만달러짜리 슈퍼카가 물에 잠겨 있는 모습. (출처=인스타그램.)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Ian)’이 미국 플로리다주를 휩쓸고 지나간 가운데, 수십억 슈퍼카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

1일(현지시간) 현지 외신에 따르면 미 플로리다에 사는 한 남성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맥라렌(McLaren) P1’이 허리케인에 피해를 입은 사진을 공유, 망연자실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 남성은 불과 2주 전 해당 차량을 구입했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 차는 100만달러(약 14억 4000만원)에 달하는 고액의 슈퍼카로 잘 알려져 안타까움을 안겼다. 피해는 이뿐만이 아니었다. 차고에 있던 롤스로이스 팬텀 등 고급 차량들도 함께 물에 잠겼다.

이 남성이 이번 허리케인으로 피해를 본 차량 값은 400만달러(약 57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29일(현지시간) 허리케인 이언이 지나간 미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의 거리. (뉴시스)
▲29일(현지시간) 허리케인 이언이 지나간 미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의 거리. (뉴시스)

한편 이번 허리케인 ‘이언(Ian)’은 역대 5번째 위력을 보인 초강력 허리케인으로 최고 풍속 240㎞의 ‘4등급’으로 분류됐다. 허리케인은 위력에 따라 1~5등급으로 나뉘는데 숫자가 클수록 위력이 강하다.

이번 허리케인으로 플로리다는 마을이 침수되는가 하면, 도로가 유실됐다. 정박 중인 배가 뒤집히고 강풍에 쓰러진 나무가 집을 덮치는 등 큰 피해가 잇따랐다. 이외에도 플로리다의 265만 가구가 정전됐고, 남서부의 하디 카운티는 마을이 통째로 정전돼는 등 피해가 있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번 허리케인 이언은 플로리다 역사상 가장 치명적인 허리케인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피해가 발생한 플로리다와 자치령 푸에르토리코를 방문해 피해를 점검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은 나도 김연아”… 3년 만에 돌아온 호텔 아이스링크장 예약률↑
  • 올해 수도권 아파트 거래 2채 중 1채는 소형 평형…“금융부담 가중 원인”
  • 김어준, TBS ‘뉴스공장’ 하차 전망…프로그램 폐지설도 불거져
  • 가공식품 73개 중 71개 가격 상승…우윳값 인상에 ‘밀크플레이션’ 우려
  • LG엔솔, 북미서 배터리 점유율 2위…SK온·삼성SDI는 4위‥5위
  • 尹대통령, 벤투 감독·손흥민에 16강 축하 전화…"다칠까 봐 조마조마"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79,000
    • +0.25%
    • 이더리움
    • 1,699,000
    • -1.62%
    • 비트코인 캐시
    • 150,300
    • +1.01%
    • 리플
    • 525.4
    • -0.02%
    • 솔라나
    • 18,150
    • -0.87%
    • 에이다
    • 433.5
    • +1.52%
    • 이오스
    • 1,249
    • -0.72%
    • 트론
    • 71.85
    • -0.79%
    • 스텔라루멘
    • 117
    • -0.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200
    • -0.09%
    • 체인링크
    • 9,905
    • -1.44%
    • 샌드박스
    • 786.8
    • -1.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