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 도 넘는 악플에 더는 못 참아

입력 2022-09-29 21:18 수정 2022-11-23 13:3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헨리. (뉴시스)
▲헨리. (뉴시스)

가수 헨리가 악플러와 전쟁을 선포했다.

29일 헨리의 소속사 몬스터엔터테인먼트는 “그동안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끊임없는 인신공격과 악의적인 왜곡,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응을 자제해왔다”라며 “도를 넘은 협박과 아티스트 가족까지 위협하는 행위에 관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 엄중한 법적 조치를 강구하게 됐다”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는 “아티스트이기 전에 한 집안의 가족으로서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었다”라며 “앞으로도 당사는 실제 사실과 전혀 다른 왜곡, 악성 루머 양산과 유포, 협박과 모욕, 명예훼손 등에 대해 선처 없이 강력 대응 알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헨리는 올 초 ‘하나의 중국’을 옹호하며 친중 논란에 휩싸였다. 이러한 가운데 중국 예능 프로그램 ‘저취시가무 시즌4’ 심사위원으로 참여하며 비난은 더욱 거세졌다. 해당 프로그램에서는 한복, 부채춤, 판소리 등 한국 문화를 중국 전통문화인 것처럼 소개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에 헨리는 “마음이 아픈 건 대부분 저의 행동이나 말 때문에 불편한 게 아니고 저의 피 때문이라는 걸 알게 됐다”라며 “저는 사람들에게 웃음을 주고 싶은데 만약 제 피 때문에 불편한 사람들이 있다면 저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라고 토로했으나 비난은 계속됐다.

한편 헨리는 1989년생으로 올해 나이 32세다. 홍콩인 아버지와 대만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2008년 슈퍼주니어-M으로 데뷔해 국내 활동을 시작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미아리 텍사스촌’ 사라진다…신월곡1구역 관리처분인가에 속도↑
  • 화물연대 이어 내달 2일 철도노조 파업…국토부, 비상수송대책 추진
  • 위기 때마다 등장하는 정의선 정공법…우회전략 대신 ‘美 IRA’ 정면 돌파
  • “14억 인구 중 단 11명이 없어서”...중국, 월드컵 출전도 관전도 '록다운'
  • 단독 “두부 가격 또 오른다”… 풀무원 두부·발효유 등 내달 1일 가격 인상
  • 츄, 소속사와 진실 공방 가열…“폭언·갑질 증거 공개” vs “부끄러운 일 한 적 없어”
  • 내일부터 한파…서울시, 수도계량기 '동파 주의' 발령
  • ‘부상 투혼’ 김민재, 가나전 종료 후 도핑검사 받았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26,000
    • +0.49%
    • 이더리움
    • 1,661,000
    • +2.53%
    • 비트코인 캐시
    • 152,800
    • +2.34%
    • 리플
    • 537.4
    • +2.64%
    • 솔라나
    • 18,560
    • -0.16%
    • 에이다
    • 424.6
    • +0.86%
    • 이오스
    • 1,255
    • +1.46%
    • 트론
    • 73.56
    • +0.75%
    • 스텔라루멘
    • 121.5
    • +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900
    • +5.76%
    • 체인링크
    • 10,060
    • +6.96%
    • 샌드박스
    • 776
    • +2.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