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공수처-영국SFO 상호협력 MOU 체결

입력 2022-09-23 09: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사진 오른쪽)이 9월 22일 오후 영국 런던 중대비리수사청(SFO)에서 리사 오소프스키 SFO청장(사진 왼쪽)과 상호협력 증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양해각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수처 제공)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사진 오른쪽)이 9월 22일 오후 영국 런던 중대비리수사청(SFO)에서 리사 오소프스키 SFO청장(사진 왼쪽)과 상호협력 증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양해각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수처 제공)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영국 중대비리수사청(SFO, Serious Fraud Office)이 양 기관 간 상호협력 증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공수처가 출범 후 외국 수사기관과 상호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한 것은 영국 SFO가 처음이다.

김진욱 공수처장과 리사 오소프스키(Lisa Osofsky) SFO 청장은 22일(현지 시간) 오후 런던 SFO 청사에서 만나 ‘대한민국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영국 중대비리수사청 간의 협력 증진에 대한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양 기관이 체결한 MOU는 공수처와 SFO가 부정부패범죄 수사 및 기소 분야에서의 교류⋅협력 증진 및 양 기관 간 협력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를 위해 공수처와 영국 SFO는 △부패범죄 척결을 위한 양 기관 간 경험 공유 △부정부패범죄 수사 및 기소 분야의 워크숍⋅세미나 초청 및 참가 △부정부패범죄 수사 및 기소 분야의 지식과 경험 교환을 촉진하기 위한 양 기관 구성원들의 상호 방문 △양 기관의 사법체계, 법률, 구체적 법집행 방법 등 양 기관의 수사 및 기소 업무에 관한 국제적 경험과 정보의 교환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김 처장은 오소프스키 청장과 환담을 나누는 자리에서 “공수처 설립 당시 모델 중 하나였던 SFO를 방문해 MOU를 맺게 된 것을 뜻 깊게 생각한다”며 “설립 이후 SFO가 성공적으로 정착한 경험 등을 공유하면서 지속적으로 협력해 가자”고 말했다.

이에 대해 오소프스키 청장은 ”반부패 범죄 대응에 있어서는 각 국 수사기관 간 국제 공조와 협력, 정보 교류가 필수적“이라며 공수처와의 긴밀한 협력 의지를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2 여의도 불꽃축제' 숨은 명당은? (feat. 사진 잘 찍는 법)
  • [이슈크래커] 가정폭력 ‘접근금지 명령’ 유명무실…전문가 해법은?
  • [이슈크래커] “1조8000억→2조” 엔터주 중 혼자서 시총 끌어올린 JYP, 비결은?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020,000
    • -1.74%
    • 이더리움
    • 1,912,000
    • -1.54%
    • 비트코인 캐시
    • 166,600
    • -3.03%
    • 리플
    • 698.1
    • -1.01%
    • 위믹스
    • 2,535
    • -1.44%
    • 에이다
    • 606.9
    • -0.46%
    • 이오스
    • 1,629
    • -2.63%
    • 트론
    • 89.07
    • +0.13%
    • 스텔라루멘
    • 168
    • -1.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400
    • -1.28%
    • 체인링크
    • 10,820
    • -1.9%
    • 샌드박스
    • 1,188
    • -1.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