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고채 3·5·10년물, FOMC 앞두고 연고점 경신...3년물 연 3.847%

입력 2022-09-21 17:4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1일 국고채 금리가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이날 국채 금리는 전 구간에서 상승세를 이어가며 연고점을 재차 경신했다.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발표를 앞두고 경계감이 고조되는 것으로 보인다.

국채 선물 시장은 FOMC 경계감에 단기물을 중심으로 약세를 보였으나, 오후 들어 기관 매수에 의해 낙폭을 회복했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0.024%P 오른 연 3.847%, 10년물은 0.055%P 상승한 3.891%를 각각 기록했다. 이는 각각 2011년 8월, 2012년 4월 이후 최고점이다.

국고채 2년물 지표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0.048%P 오른 연 3.858%, 5년물은 0.075%P 뛴 3.905%로 고시됐다. 5년물 역시 2012년 4월 13일(연 3.90%) 이후 연고점을 기록했다.

20년물은 0.030%P 오른 3.697%를, 30년물은 0.034%P 상승한 3.660%, 50년물은 0.025%P 오른 3.593%로 마감했다.

김효진 KB증권 연구원은 "절대 금리가 상승하며 미국 국채의 매력도 높아질 가능성이 엿보인다"며 "실제 금리 인상과 양적긴축(QT),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경기 둔화 우려가 확대되었던 2017~2019년에도 해외는 물론 뮤추얼 펀드, 은행, 개인의 미 국채 보유 잔액은 오히려 늘어났다"고 짚었다.

이어 "그럼에도 환율 약세와 무역수지 적자 확대로 해외로부터의 미국 국채 매수 여력은 분명 축소됐다. 금리 인상과 QT 이외에도 해외의 미국 국채 매수 추이가 미국 금리에 상방 압력으로 작용할 환경"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尹 '16강 벤투호'에 "꺾이지 않는 마음 뭉클"…"靑 영빈관, 국빈 만족에 선정"
  • ‘효심 깊은 황소’ 황희찬, 귀국 후 손목키스 주인공 찾아갔다
  • ‘라이언전 걸그룹’ 버가부, 데뷔 1년 2개월 만에 해체…“공식활동 종료”
  • [영상] 박홍근 "국민의힘, 나라 살림살이를 尹 사적 가계부쯤으로 여겨"
  • [영상]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예산안 볼모로 이재명 사법 리스크 물타기"
  • [인포그래픽] 더 고급지게 돌아왔다…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 위믹스 상장폐지에 ‘미르M’ 김새나
  • ‘도하의 기적’ 쓰고도 내분 겪는 韓·日축구…공통점과 차이점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57,000
    • +0.19%
    • 이더리움
    • 1,661,000
    • +1.16%
    • 비트코인 캐시
    • 146,800
    • +0.48%
    • 리플
    • 516.2
    • +1.49%
    • 솔라나
    • 18,080
    • -1.04%
    • 에이다
    • 415.4
    • -0.12%
    • 이오스
    • 1,324
    • +5.33%
    • 트론
    • 71.54
    • +0.42%
    • 스텔라루멘
    • 113
    • +0.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850
    • +2.14%
    • 체인링크
    • 9,230
    • +0.16%
    • 샌드박스
    • 773.6
    • -0.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