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어어! 살아 있네?” 놀란 꼬마에 유해진이 박장대소한 날

입력 2022-09-05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CJ ENM)
(CJ ENM)
어느 건물에서 엘리베이터를 탔는데, 요만한 꼬마 여자애가 절 보더니 너무 놀라서는 그러는 거예요. “어어! 살아 있네?” 옆에 같이 있던 엄마가 어제 뒤늦게 ‘말모이’를 봐서 그렇다고 하더라고요. 애가 너무 귀여워서, 엄청 웃었어요.

지난 1일 배우 유해진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추석을 앞두고 개봉하는 '공조2: 인터내셔날' 이야기를 나누던 중 우연히 마주친 ‘어린 관객’과의 유쾌한 일화를 전하는 그는 연신 밝게 웃었다.

▲배우 유해진이 1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 제작 보고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gusdnr8863@  (이투데이DB)
▲배우 유해진이 1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 제작 보고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gusdnr8863@ (이투데이DB)

10여 년 전만 해도 그는 '타짜'(2006)', ‘이끼(2010)', '부당거래(2010)' 등 수위 높은 표현이 가득 담긴 청소년 관람불가 작품에 다수 출연하는 ‘인상파 배우’에 가까웠다. 다만 최근 들어서는 '럭키(2016)', '공조(2017)', ‘말모이(2019)'처럼 온 가족이 함께 봐도 편안한 부드러운 느낌의 코믹, 액션, 드라마에 연이어 출연하면서 ‘전 연령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그는 "작품 선택에도 알게 모르게 세월이 묻어나는 것"이라면서 나이를 먹음에 따라 연기하기에도, 관람하기에도 두루 편안한 작품을 선호하게 되는 것 같다고 했다.

그가 선택한 ‘공조2: 인터내셔날’ 역시 남녀노소 불편함 없이 즐길 수 있는 오락 액션영화다. 5년 전 설 연휴를 앞두고 개봉해 781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한 ‘공조(2017)'의 후속작으로 한국 형사 강진태 역을 맡았다.

▲'공조2: 인터내셔날' 스틸컷 (CJ ENM)
▲'공조2: 인터내셔날' 스틸컷 (CJ ENM)

북한 형사 림철영 역으로 함께 출연했던 현빈과 다시 한번 공조수사를 벌이며 익숙한 재미를 안기는 한편, 새롭게 등장한 FBI 요원 잭 (다니엘 헤니)과 마약 판매상 장명준(진선규)이 전개하는 이야기 안에서 중심을 잡는 인물이다.

“제 역할은 림철영과 잭 사이의 균형을 맞추고 이야기를 끌고 가는 거였어요. 또 익숙함과 편안함을 주려고 했죠. 사실 우리 주변에 림철영 같은 사람이 있겠어요, 아니면 잭 같은 사람이 있겠어요. 그런데 제가 맡은 역할은 와이프(장영남)를 놀려먹고, 또 어떨 때는 그에게 쥐어잡혀 사는 (현실적인) 모습을 보여줘요.”

다만 대중을 상대로 한 오락 영화의 주인공이라는 이유로 순간의 웃음을 끌어내는 단발적인 코미디 연기를 하고 싶지는 않았다고 했다.

“제가 추구하는 건 상황에 맞는 웃음이에요. ‘여기서 이렇게 연기하면 웃기겠지?’가 아니라, 웃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 자연스럽게 웃게 되는 걸 좋아해요. 이를테면 ‘해적: 바다로 간 산적’에서는 (바다를 한 번도 본 적 없는 조선시대 산골 사람들에게) 고래가 포유동물이고 어쩌고 아무리 설명해도 못 믿잖아요. 관객은 ‘그래, 지금은 당연한 얘기지만 그때는 안 믿을 수 있겠다’ 생각하면서 재밌어 하거든요. 관객이 그렇게 믿게 하려면 저는 코미디 연기가 아니라 열변을 토하는 연기를 해야 해요.”

‘해적: 바다로 간 산적’ 당시 이런 생각을 주고받으며 작업했던 이석훈 감독이 ‘공조2: 인터내셔날’의 메가폰을 새롭게 잡으면서, 유해진의 이 같은 연기 기조는 더욱 힘을 받을 수 있었다.

▲'공조2: 인터내셔날' 스틸컷 (CJ ENM)
▲'공조2: 인터내셔날' 스틸컷 (CJ ENM)

그는 “(언론배급 시사회에) 오신 많은 분들이 좋은 시선으로 봐준 것 같다”면서 ‘공조2: 인터내셔날’은 “시원하게 액션을 보고 즐겁게 웃으며 수다 떨 수 있다는 가치가 확실한 작품”이라고 전했다.

‘공조2: 인터내셔날’ 7일 개봉, 15세 관람가, 129분.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데드풀과 울버린', 이대로 '마블의 예수님' 될까 [이슈크래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선수 주요 경기일정 정리 [그래픽 스토리]
  • 연 최대 4.5% 금리에 목돈마련과 주택청약까지…'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십분청년백서]
  • [2024 세법개정] 상속세 25년만 손질, 최고세율 50%→40%…종부세는 제외
  • 효자템 ‘HBM’ 기술 개발 박차…SK하이닉스, 하반기도 AI 반도체로 순항
  • 美 증시 충격에 코스피 질주 제동…호실적도 못막았다
  • 정부 "의대 교수들 '수련 보이콧' 발생하면 법적 조치 강구"
  • [티메프發 쇼크 ]“티몬 사태 피해금액 공시해라”…여행주 도미노 타격에 주주들 발만 동동
  • 오늘의 상승종목

  • 07.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978,000
    • -1.86%
    • 이더리움
    • 4,412,000
    • -7.25%
    • 비트코인 캐시
    • 499,100
    • -2.71%
    • 리플
    • 860
    • -1.38%
    • 솔라나
    • 237,000
    • -5.65%
    • 에이다
    • 549
    • -4.36%
    • 이오스
    • 780
    • -7.47%
    • 트론
    • 190
    • +1.06%
    • 스텔라루멘
    • 145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8,500
    • -8.67%
    • 체인링크
    • 17,890
    • -7.02%
    • 샌드박스
    • 426
    • -6.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