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텐센트, 2분기 매출액 3% 감소…‘상장 이래 처음’

입력 2022-08-17 21:4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중국 선전에 위치한 텐센트 사옥. (사진제공=텐센트)
▲중국 선전에 위치한 텐센트 사옥. (사진제공=텐센트)

중국 최대 IT기업 텐센트의 2분기 매출이 1340억 위안(약 25조9200억 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3% 감소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17일 보도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86억 위안(약 3조5900억 원)으로 56% 줄었다.

텐센트의 분기별 매출이 감소한 것은 상장 이래 처음 있는 일이다. 텐센트는 알리바바와 함께 애플, 아마존 같은 시가총액 1조 달러(약 1312조 원) 기업이 될 것이란 기대를 받았으나, 작년부터 시작된 중국 당국의 규제로 인해 지난해에만 텐센트·알리바바 두 기업의 시가총액 합계가 1조 달러 넘게 증발했다.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은 지난달 텐센트에 대해 과거 거래를 신고하지 않았다며 600만 위안(약 11억6000만 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도시 봉쇄의 영향도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지난 3월 말부터 5월까지 금융·상업·무역 거점인 상하이를 봉쇄했다. 이로 인해 생산·투자·소비 전반에 걸쳐 일대 경제가 심각하게 마비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블룸버그는 위챗을 운영하는 텐센트의 온라인 광고 판매 감소가 매출 감소로 이어졌다면서 중국의 경기침체가 IT 기업에도 피해를 주고 있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정부 ‘강대강’ 조치 제동 걸릴까…국제노동기구, 긴급개입 개시할 듯
  • 내년 車보험료 1%대 인하…실손보험료는 10%대 인상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은 나도 김연아”… 3년 만에 돌아온 호텔 아이스링크장 예약률↑
  • 올해 수도권 아파트 거래 2채 중 1채는 소형 평형…“금융부담 가중 원인”
  • 김어준, TBS ‘뉴스공장’ 하차 전망…프로그램 폐지설도 불거져
  • 가공식품 73개 중 71개 가격 상승…우윳값 인상에 ‘밀크플레이션’ 우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65,000
    • +0.47%
    • 이더리움
    • 1,692,000
    • -1.8%
    • 비트코인 캐시
    • 149,500
    • +0.54%
    • 리플
    • 525.4
    • +0.4%
    • 솔라나
    • 18,070
    • -0.44%
    • 에이다
    • 432
    • +1.55%
    • 이오스
    • 1,250
    • -0.16%
    • 트론
    • 72.08
    • -0.28%
    • 스텔라루멘
    • 116.8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700
    • +1.16%
    • 체인링크
    • 9,890
    • -0.25%
    • 샌드박스
    • 784.6
    • -0.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