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말투데이] 모순(矛盾)/e심 (8월17일)

입력 2022-08-17 05: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조성권 국민대 객원교수

☆ 로버트 드 니로 명언

“인생 그 자체보다 아이러니하고 모순적인 것은 없을 것이다.”

미국 영화배우. ‘대부 2’(1974)로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받은 그는 ‘디어 헌터’ ‘알 카포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 ‘샤크’까지 다양한 역할을 한결같이 설득력 있게 표현했다. 1981년 ‘분노의 주먹’으로 두 번째 아카데미상을 수상했다. 오늘은 그의 생일. 1943~

☆ 고사성어 / 모순(矛盾)

창과 방패라는 말. 말이나 행동의 앞뒤가 서로 일치되지 아니함을 뜻한다. 초(楚)나라 무기 상인이 시장에서 방패를 들고 큰소리로 외쳤다. “이 방패를 보십시오. 아주 견고하여 어떤 창이라도 막아낼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는 창을 들어 올려 외쳤다. “여기 이 창을 보십시오. 이것의 예리함은 천하일품, 어떤 방패라도 단번에 뚫어 버립니다.” 그러자 구경꾼 중에 어떤 사람이 말했다. “그 예리하기 짝이 없는 창으로 그 견고하기 짝이 없는 방패를 찌르면 도대체 어찌 되는 거요[以子之矛陷子之盾 何如]?” 말문 막힌 상인은 달아났다. 출전 한비자(韓非子).

☆ 시사상식 / e심(eSIM)

스마트폰 메인보드에 내장된 심(SIM)으로 ‘내장형 가입자식별모듈’이라고도 한다. e심과 유심의 기능은 같다. 단말기 고유식별번호(IMEI) 인증, 개인정보 보관 등의 역할을 맡는다. 다만 e심은 단말기에 내장돼 있어 탈부착할 수 없다. 유심을 함께 활용한 ‘듀얼 심’ 기능을 적용할 수 있어 휴대폰 한 대로 두 개의 번호와 요금제를 쓸 수 있고 통신비도 줄일 수 있다. 해외에선 이미 일반화된 서비스지만 그간 국내에선 e심 서비스를 활용할 수 없었다. e심 도입 시 유심 판매 감소와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 하락, 가입자 이탈 등을 우려한 통신사가 e심 관련 서비스 상품을 내놓지 않았기 때문이다.

☆ 고운 우리말 / 쥘손

물건을 들 때 손으로 쥐는 부분.

☆ 유머 / 헛도는 영어 공부

유치원 영어 선생이 아이들에게 알파벳을 가르치고 나서 “여러분! T 자 다음에는 뭐가 나오죠?”라고 물었다.

그러자 모두 이구동성으로 한 대답.

“V요.”

채집/정리:조성권 국민대 경영대학원 객원교수, 멋있는 삶 연구소장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대우조선, 한화 품에 안긴다…산은 "민간 주인 찾는 게 최선"
  • ‘검은 월요일’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 만에 1430원 돌파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한은 빅스텝으로 간다…이창용 “한미 너무 큰 금리차 바람직하지 않아”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559,000
    • +1.55%
    • 이더리움
    • 1,900,000
    • +1.5%
    • 비트코인 캐시
    • 167,100
    • +0.97%
    • 리플
    • 677.1
    • -4.39%
    • 위믹스
    • 2,492
    • +1.51%
    • 에이다
    • 641.8
    • -1.2%
    • 이오스
    • 1,696
    • -0.82%
    • 트론
    • 85.72
    • -0.08%
    • 스텔라루멘
    • 164.6
    • -3.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350
    • +5.46%
    • 체인링크
    • 11,230
    • +0.18%
    • 샌드박스
    • 1,230
    • -2.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