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붐, 재정비 1년 만에 해체설…소속사 “정해진 것 없어, 입장 밝힐 것”

입력 2022-08-11 21: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라붐이 해체설. (출처=라붐SNS)
▲라붐이 해체설. (출처=라붐SNS)

그룹 라붐이 멤버 재편 1년 만에 해체설에 휘말렸다.

11일 라붐이 해체한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소속사 인터파크뮤직플러스는 “정해진 바 없다. 관련 내용이 정리되면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라붐이 8월을 끝으로 해체를 앞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9월 라붐이 인터파크뮤직플러스로 이적한 뒤 약 1년 만이다.

지난해 12월 야놀자가 인터파크를 인수하면서 매니지먼트 운영 사업을 종료했고 이에 따라 라붐 역시 해체 수순을 밟게 됐다는 것.

그러나 인터파크뮤직플러스 측은 “해체와 관련해 현재까지 결정된 사안은 없다”라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한편 라붐은 지난해 2014년 6인조로 데뷔해 활동했지만 2017년 멤버 율희가 탈퇴하며 5인조로 재편했다. 이후 지난해 유정이 탈퇴하면서 4인조로 재편, 인터파크의 자회사인 인터파크뮤직플러스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윤석열차’ 논란에… 尹 “대통령이 언급할 것 아니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160억 원 자산가의 지능적 탈세…국세청 99명 탈세혐의 조사
  • 尹대통령 "안보상황 심각…기시다와 현안 논의할 듯"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636,000
    • -0.58%
    • 이더리움
    • 1,937,000
    • +0.57%
    • 비트코인 캐시
    • 171,300
    • -0.93%
    • 리플
    • 701.8
    • +2.17%
    • 위믹스
    • 2,570
    • -1.53%
    • 에이다
    • 612.9
    • -0.39%
    • 이오스
    • 1,668
    • -1.13%
    • 트론
    • 88.57
    • -0.3%
    • 스텔라루멘
    • 168.6
    • -0.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000
    • +2.42%
    • 체인링크
    • 11,060
    • +0.55%
    • 샌드박스
    • 1,230
    • +1.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