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윤희근 경찰청장 임명장 수여...11명째 임명 강행

입력 2022-08-10 15:49 수정 2022-08-10 16: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희근 경찰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악수를 하기 위해 손을 내밀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희근 경찰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악수를 하기 위해 손을 내밀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윤희근 경찰청장을 임명했다. 이로써 새 정부 들어 청문보고서 없이 임명된 고위직으로서는 11번째가 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 청장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하고 임명장을 수여했다.

윤 후보자는 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인사청문회를 거쳤으나 야당인 더불어민주당 반대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다. 윤 대통령은 치안 공백 장기화를 방치하기 어렵다고 판단, 임명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청장은 국회 인사청문회 절차를 거쳐야 하지만, 대통령이 국회 동의 없이 임명할 수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특별한 이유는 없다. 다만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중요한 자리인만큼 오래 비우기 어렵다는 판단이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윤 청장에 대한 임명장 수여로 현 정부 출범 이후 청문보고서 없이 임명된 고위직 인사는 총 11명이 됐다. 앞서 윤 대통령은 박진 외교부·이상민 행정안전부·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원희룡 국토교통부·한동훈 법무부·김현숙 여성가족부·박순애 교육부 장관과 김창기 국세청장, 김승겸 합참의장, 김주현 금융위원장 등을 청문보고서 채택없이 임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대우조선, 한화 품에 안긴다…산은 "민간 주인 찾는 게 최선"
  • ‘검은 월요일’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 만에 1430원 돌파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한은 빅스텝으로 간다…이창용 “한미 너무 큰 금리차 바람직하지 않아”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438,000
    • +0.37%
    • 이더리움
    • 1,891,000
    • -0.37%
    • 비트코인 캐시
    • 166,200
    • +0.12%
    • 리플
    • 674.1
    • -8.14%
    • 위믹스
    • 2,479
    • -0.36%
    • 에이다
    • 639.1
    • -2.83%
    • 이오스
    • 1,683
    • -2.66%
    • 트론
    • 85.63
    • -0.63%
    • 스텔라루멘
    • 163.8
    • -6.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950
    • +4.23%
    • 체인링크
    • 11,050
    • -2.47%
    • 샌드박스
    • 1,225
    • -4.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