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수된 도로서 수영한 ‘신림동 펠프스’에 눈살

입력 2022-08-09 10:2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8일 서울에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관악구 신림동의 침수된 도로에서 한 남성이 수영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8일 서울에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관악구 신림동의 침수된 도로에서 한 남성이 수영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 일대에 관측 이래 가장 많은 비가 쏟아진 가운데, 침수된 도로에서 수영을 즐기는 시민의 모습이 포착돼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8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서울 관악구 신림동 일대의 침수된 도로에서 수영하는 듯 물장구를 치고 있는 한 시민의 영상이 공개됐다. 일부 누리꾼들은 ‘신림동 펠프스’라는 별명을 붙이기도 했다.

그러나 침수된 도로에서 수영하면 감전과 질병 감염 등의 위험이 있다. 게다가 이날 같은 신림동에서 반지하에 갇힌 일가족 3명이 사망하는 등 인명피해가 발생한 재난 상황에서 수영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너무 위험해 보인다”, “감전될 수도 있다는 거 모르나”, “역대급 재난 상황에서 장난치고 싶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8일부터 내린 강한 비로 9일 오전 6시 기준 서울에서 5명, 경기 일대에서 2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 남부지역은 시간당 1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졌다. 특히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에는 오후 8시부터 9시까지 1시간 동안 비가 136.5mm나 내리는 등 80년 만에 서울 시간당 강수량 역대 최고치를 넘어섰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브 먹던 물 팔아요”…‘충북대 축제’ MC 개그맨, 부적절 멘트 논란
  • [영상] "北 도발 시 즉각 대응"…한미 연합 해상훈련 모습
  • 수도권 아파트값·전셋값 동반 하락세…노원구 하락세 가장 커
  • 내달부터 가구당 전기료 2270원 인상…㎾h 2.5원 추가 인상
  • 이재명, 尹 대통령 직격 "지금 들어도 바이든…욕했잖느냐"
  • “가슴 큰 여성을…” 틱톡서 야한 농담한 애플 부사장, 사임
  • 경기 버스 노사 재협상서 극적 타결…버스 정상운행
  • “익숙하게 끌려가더라”…‘마약 혐의’ 돈스파이크, 과거 미국 입국 재조명
  • 오늘의 상승종목

  • 09.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961,000
    • +0.47%
    • 이더리움
    • 1,917,000
    • +0.74%
    • 비트코인 캐시
    • 172,400
    • +2.5%
    • 리플
    • 681.2
    • -0.25%
    • 위믹스
    • 2,557
    • +2.61%
    • 에이다
    • 626
    • +0.14%
    • 이오스
    • 1,730
    • +1.47%
    • 트론
    • 88.39
    • +0.35%
    • 스텔라루멘
    • 165.4
    • +1.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700
    • +0.43%
    • 체인링크
    • 10,930
    • -2.06%
    • 샌드박스
    • 1,216
    • +0.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