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호주 인펙스 측 공정 지연 클레임, 근거 없다” 반박

입력 2022-08-05 17:3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대우조선해양은 오스트레일리아의 인펙스로부터 ‘FPSO 공정 지연, 공사 미완료에 대한 클레임 제기 및 중재 신청’이 국제상업회의소(ICC)에 접수됐다고 5일 공시했다.

이는 대우조선해양이 2017년 오스트레일리아 해상에 설치한 부유식 원유 해상 생산설비(FPSO)의 생산을 위한 준비가 지연됐으며 설비에 하자가 있다는 인펙스 측 주장에 대한 것이다. 청구 금액은 약 9억7000만 달러(약 1조2000억 원)다.

이에 대해 대우조선해양은 해당 설비는 계약상 요구되는 완료일 내에 옥포조선소 출항 및 생산을 위한 준비가 완료됐고, 계약 이행 중 발생한 계약사항 변경 등과 관련된 추가 비용에 대해서도 주문주인 인펙스측의 승인을 받아 대금을 수령했다고 밝혔다. 계약 이행 중 발생한 변동사항에 대해 이미 양측의 합의하에 프로젝트를 진행했다는 설명이다.

또한 인펙스가 청구한 클레임은 계약상 대우조선해양이 책임져야할 범위를 벗어난 사항들이라는 주장이다. 인펙스의 주장이 대부분 근거가 없고, 금액이 과도하게 과장됐다는 것이다.

인펙스 FPSO는 지난 2012년 3월 계약돼 대우조선해양에서 약 5년 동안의 공사를 거쳐 2017년 7월 옥포조선소를 출항했다. 2019년 6월에는 오스트레일리아 현지에서 생산을 위한 준비를 마치고 인도됐으며, 현재는 LNG, LPG, 콘덴세이트를 안정적으로 생산 및 수출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손해배상 청구 중재 신청에 대해 “회사에 미치는 재무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고, 당사의 계약상 잔금 회수를 위해 중재 절차에 적극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며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K-코인 대장주의 상폐…가상자산 시장 전체 신뢰 ‘흔들’
  • 김민재, 이틀 연속 훈련 불참…'종아리 통증' 가나전 가능할까
  • '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 母 잃고 복수심 활활…시청률도 고공행진 '최고 18.4%'
  • 내일‧모레 강하고 많은 비…이후 체감온도 영하 20도 ‘맹추위’
  • 정부-화물연대 28일 첫 교섭…안전운임제 일몰·품목 확대 두고 난항 예고
  • “인간과 상호작용하는 로봇”…현대모비스, 미래 기술 응용한 로봇 공개
  • 양양서 ‘산불계도’ 헬기 추락…기장 등 5명 사망
  • 김정은, 또 둘째 딸과 공개 행보…“핵전쟁억제력 강화”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41,000
    • +0.04%
    • 이더리움
    • 1,670,000
    • -0.06%
    • 비트코인 캐시
    • 155,000
    • -0.96%
    • 리플
    • 549.9
    • -1.43%
    • 위믹스
    • 610.9
    • +3.82%
    • 에이다
    • 435.7
    • +0.07%
    • 이오스
    • 1,285
    • +0.39%
    • 트론
    • 73.33
    • +0.2%
    • 스텔라루멘
    • 123.7
    • +1.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50
    • +0%
    • 체인링크
    • 9,760
    • +3.72%
    • 샌드박스
    • 787.8
    • +0.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