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원숭이두창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

입력 2022-08-05 07: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 위치한 비영리 의료기관 앞에 남성들이 원숭이두창 백신을 맞기 위해 줄서 있다. 시카고/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 위치한 비영리 의료기관 앞에 남성들이 원숭이두창 백신을 맞기 위해 줄서 있다. 시카고/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의 바이든 행정부가 최근 확산하는 원숭이두창에 대해 4일(현지시간)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AP와 AFP 통신,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이번 조치는 미국은 물론 전 세계적으로 감염자가 계속해서 늘고 있는 원숭이두창에 대해 미국 연방 정부 차원의 대응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언론들은 밝혔다.

하비어 베세라 보건복지부 장관은 AFP 통신과의 통화에서 "우리는 이 바이러스를 다루는 데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며 "미국인들은 원숭이두창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이를 퇴치할 수 있도록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비상사태 선포로 연방 정부는 열, 신체 통증, 오한, 피로 등을 유발하는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퇴치를 위한 자금과 데이터 등 자원을 확보하게 된다. 또 질병 퇴치에 필요한 추가 인력 배치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게 된다.

미국의 원숭이두창 감염자는 5월 중순 처음 발생한 이후 현재 6600명을 넘어서는 등 계속 확산세에 있다.

이미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달 23일 원숭이두창에 대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하며 경종을 울렸다.

미국 내에서도 연방 정부에 앞서 캘리포니아주, 일리노이주, 뉴욕주가 주 정부 차원의 비상사태를 선포한 바 있다.

그러나 그동안 바이든 행정부는 원숭이두창 백신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했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미국 정부는 현재까지 식품의약국(FDA)이 유일하게 허가한 지네오스 백신 110만회 분량을 확보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우리 정부도 원숭이두창의 방역과 감시를 강화한 상태다.

정부는 질병관리청에서만 실시하던 원숭이두창의 진단검사를 전국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 확대했다.

질병청은 2016년 원숭이두창 검사법을 확립했으며 올해 유럽 등을 중심으로 원숭이두창 유행이 번지자 즉시 검사 체계를 정비한 바 있다. 이번 진단검사기관 확대는 지역사회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다.

질병청은 전국 보건환경연구원을 대상으로 검사법 교육을 했으며 검사능력 확인 평가도 완료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계약해지 통보 받은 후크 엔터, 하루 만에 손절?…이승기, 공식 홈페이지 닫혔다
  • ‘미국산’ 백신 맞으라는데...중국, 인터넷 검열 강화로 ‘헛발질’
  • “월드컵 열리면 재수생 늘더라”…월드컵과 수능 난이도 상관관계는?
  • 외손녀에 이어 친손자까지…남양유업, 마약 스캔들에 ‘아뿔싸’
  • 서예지부터 이승기까지…끊이지 않는 연예계 ‘가스라이팅’ 논란
  • “동점 골 먹고도 대충”…일본에 진 스페인, 고의 패배 음모론 확산
  • “막 버린 김장 쓰레기, 1층 싱크대로 역류”…아파트에 붙은 공지문
  • 현아·던, 결별 후 각종 추측에 몸살…이진호 “결혼 준비한 적 없어”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70,000
    • -0.55%
    • 이더리움
    • 1,731,000
    • +0%
    • 비트코인 캐시
    • 150,000
    • +0.33%
    • 리플
    • 528.7
    • -1.55%
    • 솔라나
    • 18,440
    • +1.04%
    • 에이다
    • 427.4
    • +0.12%
    • 이오스
    • 1,266
    • +0.4%
    • 트론
    • 72.85
    • -0.7%
    • 스텔라루멘
    • 118.1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950
    • +0.09%
    • 체인링크
    • 10,150
    • -2.78%
    • 샌드박스
    • 808.8
    • +3.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