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해제 후 수족구병 환자 2주새 급증…예방 수칙 지켜야

입력 2022-07-28 06: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수족구병(질병관리본부/연합뉴스)
▲수족구병(질병관리본부/연합뉴스)

수족구병 환자가 최근 2주 사이 2배 이상 급증하며 유행하고 있다. 수족구병은 손과 발, 입에 물집성 발진이 생기는 질병이다. 올해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활동량이 늘어나면서 유행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28일 질병관리청의 감염병 표본감시 주간소식지(29주차·7월10~16일)에 따르면 올해 29주차 수족구병 의사환자(감염 확인 환자+의심 환자) 천분율은 12.5명으로 집계됐다.

의사환자 천분율은 진료환자 1000명 중 수족구병 의사환자의 수다. 질병청은 전국 110개 의료기관으로부터 신고를 받아 감시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29주차 의사환자 천분율은 2주 전인 27주차(6월26일~7월2일) 5.4명의 2.3배에 해당한다. 28주차(7월3~9일)의 10.3명보다는 2.2명 늘었다.

수족구병은 콕사키바이러스나 엔테로바이러스 등 장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생한다. 발열, 입안의 물집과 궤양,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이 특징적인 증상이다.

호흡기 분비물(침, 가래, 코), 대변, 수건, 장난감, 집기 등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감염된다. 전염력이 매우 강해 어린이집, 유치원, 놀이터 등에서 감염되는 경우가 많다.

증상 발생 후 7~10일 이후 대부분 자연적으로 회복하지만, 신경계 합병증, 신경원성 폐부종, 폐출혈 등 합병증이 생기면 위험할 수도 있다.

환자 중에서는 특히 0~6세가 많았고, 증가 정도도 가팔랐다. 0~6세 의사환자 천분율은 29주 18.0명이나 됐다. 26주 3.4명이었던 것이 27주 7.2명으로 늘었고, 28주 13.8명으로 증가했다.

수족구병은 통상 봄이 되면서 환자가 늘기 시작해 7월 중순~8월 중순 유행이 최고조에 이르는 경향을 보인다.

수족구병을 예방하기 위해선 △외출 후, 배변 후, 식사 전·후, 기저귀 교체 전·후 등 흐르는 물에 비누나 세정제로 30초 이상 손씻기 △ 옷소매 위쪽이나 휴지로 입과 코를 가리고 기침하기 △아이들의 장난감, 놀이기구, 집기 등을 소독하기 △환자의 배설물이 묻은 옷 등을 철저히 세탁하기 △수족구병이 의심되면 바로 병의원에서 진료받고 등원 및 외출 자제 하기(발병후 1주일) 등 수칙을 지켜야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조규성, 생각 좀 하고 살아" 악플 세례…김건희 여사와 찍은 사진 불똥
  • '카타르 스타' 조규성, '유퀴즈' 출연 확정…유재석 만난다 "녹화는 아직"
  • ‘英 인간 문어’가 예측한 4강은 …“모로코 또 기적”
  • 이범수, 갑질·학생차별 의혹에…신한대 총장 “전수조사”
  • 이승기, 정신과 상담 고백 재조명…변호사 “후크 대표, 사기죄 성립 여지 있어”
  • 폭락하는 위믹스 시세…위메이드 "130억 원 어치 사들여 소각"
  • 시민단체 “수능 수학 킬러문항, 교육과정 벗어났다”…평가원 “문제 없어”
  • 민주노총, 화물연대 파업 종료에 14일 총파업 철회
  • 오늘의 상승종목

  • 12.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61,000
    • -0.03%
    • 이더리움
    • 1,689,000
    • -0.71%
    • 비트코인 캐시
    • 146,700
    • -1.15%
    • 리플
    • 517.6
    • -0.8%
    • 솔라나
    • 18,180
    • -0.05%
    • 에이다
    • 416.5
    • -0.38%
    • 이오스
    • 1,374
    • +0.96%
    • 트론
    • 73.25
    • +1.38%
    • 스텔라루멘
    • 114.2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900
    • -0.78%
    • 체인링크
    • 9,140
    • -1.46%
    • 샌드박스
    • 774.8
    • -1.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