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자율적 거리두기 발표…“휴가철 감염 확산 우려”

입력 2022-07-27 08: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코로나19 확진자수가 10만 명에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면서 정부가 27일 ‘자율적인 거리두기 실천방안’을 발표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전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내일(27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자율적인 거리두기 실천방안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됨에 따라 감염 확산 속도가 더 빨라지지 않을까 우려가 크다”며 “우리는 2년 6개월간 여러 차례 유행기를 겪었으며, 이제는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잘 알고 있다, 중요한 것은 경제와 일상의 멈춤이 아니라 자율과 실천”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개량 백신을 하반기에 최대한 신속하게 도입해서 활용할 계획이며, 도입계획과 접종 대상 등 도입·활용 방향을 8월 말에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유행 재확산세가 계속되며 이날 발표하는 신규 확진자 수가 1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9만7617명으로 집계됐다.

직전일(25일) 동시간대 집계치(9만4213명)보다 3404명이 많아 4월 19일(10만7923명) 이후 98일 사이 최고치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일타 스캔들’ 전도연·정경호, 비밀과외 발각 위기…시청률 11% 자체 최고 ‘수직상승’
  • [Bit코인] 솔라나, FTX 연관성 없다는 재단 주장에 급등…“1월 BTC 반등, 미국 기관이 주도”
  • 김의겸 “대통령실 고발 쌍수 환영…김건희 특검하자”
  • 안철수, 발바닥 허옇게 드러난 양말 신는 이유…“아껴서 1500억 기부”
  • 택시비도 오른다…2월부터 기본료 1000원 인상
  • “난방비에 교통비까지” 쓸 돈이 없다…올해 경제의 덫 ‘소비 부진’
  • 남성미 뽐내던 푸틴, 하이힐 신고 ‘찰칵’…‘작은 키 콤플렉스’ 틀켰다
  • [독이 된 법정 최고금리 20%] 불법인 줄 알면서도…"당장 20만 원 빌릴 데가 없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622,000
    • +1.41%
    • 이더리움
    • 2,042,000
    • +1.69%
    • 비트코인 캐시
    • 170,000
    • -0.7%
    • 리플
    • 515.6
    • -0.12%
    • 솔라나
    • 31,780
    • +4.88%
    • 에이다
    • 489.9
    • +0.7%
    • 이오스
    • 1,388
    • -0.22%
    • 트론
    • 79.08
    • -0.67%
    • 스텔라루멘
    • 117.4
    • +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700
    • -1%
    • 체인링크
    • 9,155
    • -1.08%
    • 샌드박스
    • 983.6
    • +5.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