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에 농촌도 '노심초사'…인력수급 불안에 관광객 감소까지

입력 2022-07-25 15: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8월 휴양 성수기 앞두고 거리두기 걱정…하반기 외국인 근로자 입국도 우려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허창수 전경련 회장, 이성희 농협중앙회 회장 등 참석자들이 서울 홍대 걷고싶은 거리에서 '농촌에서 여름휴가 보내세요' 캠페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허창수 전경련 회장, 이성희 농협중앙회 회장 등 참석자들이 서울 홍대 걷고싶은 거리에서 '농촌에서 여름휴가 보내세요' 캠페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가 재유행하면서 농촌도 걱정이 커지고 있다. 성수기를 맞은 농촌 관광객 감소와 함께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외국인 근로자 인력 수급도 불안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5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만588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휴일에 따른 효과로 확진자 발생이 주춤했지만 최근 1주일 단위로 확진자 수가 2배가 되는 '더블링' 현상은 계속되고 있다.

특히 전파력이 빠른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휴가철 이동량 증가까지 더해지면 8월과 9월에는 하루 최대 20만 명의 확진자가 나올 것이라는 방역당국의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 같은 코로나19 재확산 분위기에 농촌에서는 최근 회복한 농촌관광 분위기가 다시 가라앉을까 봐 걱정이 커지고 있다.

최근 농촌관광은 활기를 되찾는 중이었다. 해외여행이 아직은 부담스러운 상황에서 국내관광에 대한 수요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도 최근 직접 나서 '농촌에서 여름휴가 보내기' 캠페인을 홍보하는 등 농촌관광에 활성화에 힘을 쏟기도 했다. 하지만 상황이 바뀌면서 지역에서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축제도 비상이 걸렸다. 거리두기가 재개되면 아예 축제를 취소해야 할 수도 있다.

한 농촌체험마을 관계자는 "최근 방문객들이 늘어나고 매출도 회복 중이었는데, 또다시 코로나 유행으로 거리두기가 재개되면 이번 여름 성수기 영업은 망칠 수밖에 없다"며 "실제로 최근 본인이나 가족 확진으로 예약을 취소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외국인 근로자의 입국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걱정거리다. 다행히 지금까지는 계절근로자 등 외국인 근로자가 상당수 입국해 당장 문제가 생기지는 않지만 재유행이 장기화하면 가을·겨울철 근로자 수급에도 차질이 생길 수 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계절근로자는 5227명이 농업현장에 들어왔고, 이 중 대부분이 재유행 전인 5~6월 입국했다. 하지만 농식품부가 계획 중인 고용허가제 근로자 7000여 명과, 추가로 도입할 계절근로자 등은 코로나19 유행 상황에 따라 변동이 생길 수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계절근로자는 보통 5개월간 국내에 머무를 수 있어 11월까지는 인력 수급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며 "다만 코로나19 유행이 길어져 입국 과정에 문제가 생기면 11월 이후에는 인력 수급에 차질이 생길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튀르키예 중부에 규모 7.5 여진 또 발생
  • “떳떳하기에 숨지 않겠다”…조민, 인터뷰 후 SNS 팔로워도 급증
  • ‘우주 굴기’ 중국이 ‘스파이 풍선’을 보낸 이유는
  • 정치판 ‘더 글로리’...연일 안철수 때리기
  • ‘한동훈 VS 정청래’ 김건희 수사 놓고 대격돌! [영상]
  • 이재명 “국민 고통 언제까지 방치...난방비 대책 강구해야” [영상]
  • 정진석 “민주당, 김건희 스토킹 정당으로 간판 바꿔 달 작정” [영상]
  • 비욘세, ‘그래미’ 새 역사 썼다…32관왕으로 역대 최다 수상자 등극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16,000
    • +0.21%
    • 이더리움
    • 2,079,000
    • +0.58%
    • 비트코인 캐시
    • 170,200
    • +1.01%
    • 리플
    • 506.6
    • +0.02%
    • 솔라나
    • 29,680
    • +0.34%
    • 에이다
    • 498.4
    • +1.3%
    • 이오스
    • 1,372
    • +1.03%
    • 트론
    • 80.8
    • +0.6%
    • 스텔라루멘
    • 115.6
    • +0.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350
    • +2.5%
    • 체인링크
    • 8,875
    • +1.2%
    • 샌드박스
    • 920.2
    • -0.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