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화하는 ‘2030 세계박람회’ 유치전…현대차그룹도 유치 지원 나섰다

입력 2022-07-06 10:4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현대자동차그룹이 6일 중남미 주요국 장·차관급 고위 인사들을 현대차 브랜드 체험관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으로 초청해 2030 세계박람회 개최지로서 부산의 경쟁력을 설명하고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6일 중남미 주요국 장·차관급 고위 인사들을 현대차 브랜드 체험관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으로 초청해 2030 세계박람회 개최지로서 부산의 경쟁력을 설명하고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2030 세계박람회(월드 엑스포) 유치전이 본격화하는 가운데 현대자동차그룹이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지원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6일 중남미 주요국 장·차관급 고위 인사들을 현대차 브랜드 체험관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으로 초청해 2030 세계박람회 개최지로서 부산의 경쟁력을 설명하고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이날 행사에는 아르놀도 안드레 코스타리카 외교장관, 에두아르도 레이나 온두라스 외교장관, 호세 앙헬 로페즈 과테말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 코스타리카·온두라스·과테말라·에콰도르·파라과이·엘살바도르·브라질·도미니카공화국·콜롬비아 등 중남미 주요 10여 개국 정부 고위인사와 각국 대사 등 26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외교부와 부산시가 공동 개최한 ‘2022 한-중남미 미래 협력 포럼’ 참석을 위해 지난 5일부터 이틀간 부산을 방문 중이다.

현대차그룹은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을 찾은 중남미 고위 인사들을 대상으로 2030 부산세계박람회가 지향하는 미래 및 인류를 위한 기술 혁신 관련 메시지를 전달했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의 위치가 과거 철강공장이었던 점에 착안해, 노후화된 철강공장을 사람과 문화와 예술이 어우러진 주목받는 복합문화공간으로 변신한 과정을 대한민국과 부산의 문화적 창의성을 보여주는 사례로 설명했다.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은 1960년대부터 45년 동안 와이어로프를 생산하던 철강공장에서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부산시 수영구 망미동의 복합문화공간 ‘F1963’에 자리 잡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이곳에서 중남미 인사들에게 글로벌 허브 도시로 도약 중인 부산과 대한민국의 역동성과 미래 지향성을 강조하고, 부산의 경쟁 우위와 비전을 적극 설파하는 등 부산이 2030 세계박람회의 최적 개최지라며 각국의 지지를 당부했다.

공영운 현대차그룹 사장은 “역동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부산이야말로 2030 세계 박람회를 통해 인류의 새로운 미래를 설계할 최적의 장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2030 부산 세계박람회의 성공적 유치를 위한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실시간] 대한민국 여성 금융인 국제 콘퍼런스
  • [이슈크래커] 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완전 ‘해방’…‘핑크빛’ 전망 부푼 뷰티업계
  • [이슈크래커] 3년 만에 방한하는 손정의...'소프트뱅크 흑역사' ARM 세일즈 나선 속사정
  • [이슈크래커] 자고 나면 '뚝뚝'…집값 하락에 브레이크가 안 걸리는 이유 아세요?
  • 한은·기재부와 국민연금 올연말까지 100억달러 한도 외환스왑 체결
  • 윤 대통령 ‘날리면’ ‘이 XX들’ 비속어 발언, 결국 미국에도 샜다
  • 하반기 최대 ‘1조’ 대어 한남2구역…대우 VS 롯데 2파전 확정
  • [영상] 공포의 주차장? 주차장에서 80대가 잇따라 7대 추돌
  • 오늘의 상승종목

  • 09.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252,000
    • +0.08%
    • 이더리움
    • 1,907,000
    • +0.47%
    • 비트코인 캐시
    • 172,100
    • +2.26%
    • 리플
    • 707.3
    • -1.31%
    • 위믹스
    • 2,479
    • -0.56%
    • 에이다
    • 656
    • -0.38%
    • 이오스
    • 1,735
    • -0.8%
    • 트론
    • 86.23
    • -0.23%
    • 스텔라루멘
    • 171.1
    • -2.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400
    • +0.35%
    • 체인링크
    • 11,060
    • +6.45%
    • 샌드박스
    • 1,291
    • -2.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