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청 여성 공무원, 동료가 휘두른 흉기에 사망

입력 2022-07-05 13:59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안동시에 근무하는 50대 여성 공무원이 동료 직원에 의해 사망했다.

안동시와 안동경찰서 등에 따르면 5일 오전 8시 56분경 안동시 명륜동 안동시청 주차타워 2층에서 50대 여성 공무원 A 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다른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심정지 상태였던 A 씨는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A 씨는 흉기에 복부를 찔려 크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시청 산하기관에서 근무하는 40대 직원으로, 범행 직후 경찰에 자수했다.

사건 발생 직전 A 씨는 “누군가 흉기를 들고 위협하고 있다”며 112 신고를 했으나 경찰이 현장에 도착한 때에는 이미 A 씨는 쓰러져 있었다.

경찰은 용의자가 범행에 사용한 흉기를 확보한 뒤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용의자는 별다른 진술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현장 찾아 “도림천 범람 직격, 後관리 문제”
  • ‘헌트’ 이정재 ‘뉴스룸’ 출연 취소…“집중호우 우선 보도”
  • 폭우에 강남 도로서 고립된 여성 운전자…용감한 시민이 구조
  • 외제차도 속수무책…강남 일대, 버려진 차들로 지뢰밭
  • 수도권 폭우로 8명 사망·6명 실종…이재민 391명 발생
  • 벌써 ‘정점 예상치’ 근접…비수도권 위험도 15주 만에 '높음' 상향
  •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대체품으로 '데스크 모듈' 선정
  • 신규 확진자 15만 명 육박…위중증 하루 새 40명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8.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875,000
    • -2.43%
    • 이더리움
    • 2,265,000
    • -3.21%
    • 비트코인 캐시
    • 181,200
    • -4.93%
    • 리플
    • 486.9
    • -2.93%
    • 위믹스
    • 3,606
    • +0.47%
    • 에이다
    • 685.2
    • -2.77%
    • 이오스
    • 1,569
    • -5.71%
    • 트론
    • 91.95
    • -0.88%
    • 스텔라루멘
    • 164.2
    • -8.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9,500
    • -3.75%
    • 체인링크
    • 11,720
    • +2.72%
    • 샌드박스
    • 1,724
    • -3.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