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림, 신용등급 ‘BBB’로 2년 연속 상향…“수익성ㆍ재무건전성 개선”

입력 2022-07-04 14:4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광림CI
▲광림CI

광림은 최근 한국평가데이터가 실시한 신용등급평가에서 신용등급이 ‘BBB’로 상승했다고 4일 밝혔다.

광림의 신용등급은 2020년 ‘BBB-’로 오른 데 이어 2년 연속 상향 조정됐다. 회사 측은 “수익성과 재무건전성이 개선되며 채무이행능력과 안정성이 양호해졌다는 평가를 받았다”며 “매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을 비롯해 영업이익 흑자를 유지하고 있는 점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광림은 별도 기준 매출액이 2019년 932억 원에서 2020년 1043억 원으로 증가했다.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31.37% 늘어난 1370억 원을 기록했다. 광림 관계자는 “안정적인 영업을 통해 국내외 수주가 늘고, 지난해부터 실시 중인 정부의 ‘안전투자 혁신사업’으로 매출이 확대됐기 때문”이라고 했다.

영업이익은 2019년 38억 원, 2020년 82억 원에서 지난해 141억 원으로 2년 전보다 4배 가까이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2020년 7.89%에서 지난해 10.33%로 상승했다. 회사 측은 “판관비 축소, 부품공용화 실시 등 비용을 줄이고 효율성을 높인 영향”이라고 말했다.

올해 1분기 별도 기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6.98% 증가한 315억 원, 영업이익은 286.40% 늘어난 28억 원을 기록했다. 부채비율이 감소해 재무구조도 개선됐다. 광림은 별도 기준으로 2020년 36.94%였던 부채비율을 지난해 25.14%까지 낮췄다.

광림 관계자는 “2년 연속 신용등급이 상향된 것은 회사의 수익성과 건전성이 개선됐다는 긍정적인 평가”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사업, 안정적인 재무 관리, 리스크 대비 등을 통해 더욱 신뢰할 수 있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안정환부터 조규성까지…꽃미남 축구스타 계보
  • ‘핵 이빨’ 수아레스에 쏟아진 혹평…“벤투호 X맨이었다”
  • 후크엔터 “이승기 음원료 미정산 사실 아냐…이선희는 경영 관여 안 해”
  • 베일 벗은 ‘둔촌주공’ 분양가, 국평 최고 ‘13.2억’…내달 6일 1순위 접수
  • 한국·우루과이, 유효 슈팅 0개…“21세기 월드컵 최초”
  • '한국 무승부' 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1차 적중자 0명…2차 상금 200만 원
  • 15개월된 딸 시신 숨긴 母, 또 다른 자녀도 출생 100일만에 숨져
  • 이승기, 가스라이팅 의혹 잇따라…“적자에도 콘서트 열어준 소속사에 감사”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30,000
    • +0.75%
    • 이더리움
    • 1,672,000
    • +3.27%
    • 비트코인 캐시
    • 156,500
    • -1.14%
    • 리플
    • 556.8
    • -1.22%
    • 위믹스
    • 591.4
    • +18.95%
    • 에이다
    • 436.7
    • +2.34%
    • 이오스
    • 1,278
    • -0.78%
    • 트론
    • 73.3
    • +1.92%
    • 스텔라루멘
    • 122.7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50
    • +2.04%
    • 체인링크
    • 9,395
    • +0.97%
    • 샌드박스
    • 781.4
    • +3.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