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7호 홈런…토론토전 7-3 승리

입력 2022-07-04 06:47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AP/뉴시스)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AP/뉴시스)

최지만(31·탬파베이 레이스)이 시즌 7호 홈런을 터뜨리며 팀의 3연승을 자축했다.

최지만은 4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방문 경기에서 4번 타자 1루수로 출전해 5회 1점 홈런을 터뜨리는 등 5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지난달 19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 이후 15일 만에 홈런을 기록한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81에서 0.290(183타수 53안타)으로 상승했다.

1회 첫 타석부터 안타를 치고 나갔다. 2사 1루에서 토론토 우완 선발 로스 스트리플링의 3구째 낮은 체인지업을 공략해 중전 안타로 연결했다. 최지만의 안타로 이어진 2사 1,2루에서 탬파베이는 상대 실책으로 선취점을 냈다.

선두타자로 나온 4회에는 볼카운트 2B-2S에서 3연속 파울 커트 끝에 2루 땅볼 아웃됐다. 스트리플링의 8구째 싱커를 쳤으나 내야를 넘지 못했다.

하지만 5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바뀐 투수를 공략해 담장을 넘겼다. 토론토 우완 트렌트 손튼의 2구째 몸쪽 낮은 81.5마일 슬라이더를 공략, 우월 솔로 홈런으로 장식했다. 비거리 362피트(110m), 타구 속도 100마일(160.9km). 지난달 19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 이후 15일, 10경기 만에 홈런 손맛을 봤다. 홈런 직후 1루로 뛰어가다 넘어진 뒤 헬멧이 벗겨진 채로 그라운드를 돌아 웃음까지 안겼다.

7회에는 유격수 땅볼로 아웃됐지만 9회 마지막 타석에서 또 장타를 쳤다. 우완 데이비드 펠프스의 4구째 커터를 밀어쳐 좌익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를 터뜨렸다. 시즌 4번째 3안타 경기. 사이클링히트에 3루타 하나가 모자랐다.

최지만의 활약에 힘입어 탬파베이가 토론토에 7-3으로 승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땅값’ 못하는 강남, 왜 자꾸 침수되나
  • “다리 건너는데 30분” 오전 내내 교통혼란…퇴근길은 괜찮을까
  • BBC “영화 ‘기생충’ 반지하서, 일가족 3명 참변”
  • 단독 부실 채점 논란 세무사 시험, '불합격 취소' 행정심판 기각
  • 검찰 ‘제주 4‧3사건’ 직권재심 일반재판까지 확대
  • 김성진 “이준석 술접대에 탤런트도 참석”
  • 윤석열 비판했던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行...“쓴소리 많이 하고 오겠다”
  • 한반도 가른 ‘붉은 띠’, 사람 잡는 ‘폭우’ 쏟아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760,000
    • -2.68%
    • 이더리움
    • 2,262,000
    • -3.95%
    • 비트코인 캐시
    • 179,100
    • -5.49%
    • 리플
    • 486.3
    • -2.72%
    • 위믹스
    • 3,542
    • -4.5%
    • 에이다
    • 682.9
    • -3.27%
    • 이오스
    • 1,587
    • -4.11%
    • 트론
    • 91.68
    • -2.48%
    • 스텔라루멘
    • 161.9
    • -3.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0,200
    • -2.91%
    • 체인링크
    • 11,230
    • -1.14%
    • 샌드박스
    • 1,707
    • -5.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