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다음주부터 이용자 낙태 기관 방문기록 삭제한다

입력 2022-07-02 15: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베를린/EPA연합뉴스)
(베를린/EPA연합뉴스)

구글이 다음 주부터 이용자가 낙태 관련 기관을 방문하면 위치 기록을 삭제하겠다고 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미국 연방 대법원이 여성의 낙태권을 헌법상 권리로 인정한 ‘로 대 웨이드’ 판례를 폐기한 지 약 일주일 만이다.

이날 AFP 통신에 따르면 젠 피츠패트릭 구글 수석 부사장은 블로그를 통해 이 같은 방침을 밝히고, 낙태 클리닉뿐만 아니라 가정폭력 보호소, 불임 센터, 중독 치료시설, 체중 감량 시설 등 사생활을 보호받아야 하는 다른 시설의 방문 기록도 삭제하기로 했다.

피츠패트릭 부사장은 “우리 시스템이 누군가 이런 시설 중 하나를 방문했다고 파악한다면 우리는 그가 시설을 방문한 직후 기록에서 그 항목을 지울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4일 미국 연방 대법원이 여성의 낙태권을 헌법상 권리로 인정한 ‘로 대 웨이드’ 판례를 폐기한 후 약 일주일 만에 나온 조처다.

판결 이후 낙태권을 지지하는 단체와 정치인들은 온라인상 수집 정보가 낙태 조사와 기소에 이용될 수 있다면서 구글 등 정보기술 기업들이 이용자 정보 수집을 줄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국 민주당은 지난 5월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에게 서한을 보내 “극우 극단주의자가 스마트폰 위치 정보를 생식 관련 의료 서비스 이용자를 탄압하는 데 쓰지 않도록 정보 수집을 멈춰달라”고 촉구한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실시간] 대한민국 여성 금융인 국제 콘퍼런스
  • [이슈크래커] 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완전 ‘해방’…‘핑크빛’ 전망 부푼 뷰티업계
  • [이슈크래커] 3년 만에 방한하는 손정의...'소프트뱅크 흑역사' ARM 세일즈 나선 속사정
  • [이슈크래커] 자고 나면 '뚝뚝'…집값 하락에 브레이크가 안 걸리는 이유 아세요?
  • 한은·기재부와 국민연금 올연말까지 100억달러 한도 외환스왑 체결
  • 윤 대통령 ‘날리면’ ‘이 XX들’ 비속어 발언, 결국 미국에도 샜다
  • 하반기 최대 ‘1조’ 대어 한남2구역…대우 VS 롯데 2파전 확정
  • [영상] 공포의 주차장? 주차장에서 80대가 잇따라 7대 추돌
  • 오늘의 상승종목

  • 09.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165,000
    • -1%
    • 이더리움
    • 1,889,000
    • -0.94%
    • 비트코인 캐시
    • 171,500
    • +1.36%
    • 리플
    • 702.6
    • -4.11%
    • 위믹스
    • 2,479
    • -1.36%
    • 에이다
    • 653.5
    • -1.55%
    • 이오스
    • 1,726
    • -2.15%
    • 트론
    • 85.93
    • -0.89%
    • 스텔라루멘
    • 169.7
    • -3.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900
    • -0.91%
    • 체인링크
    • 11,020
    • +3.77%
    • 샌드박스
    • 1,282
    • -2.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