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ㆍ나토 정상회의 견제하는 러시아, 키이우 미사일 공습

입력 2022-06-27 08: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6일 독일서 G7, 27일 스페인서 나토 회의
러, 3주 만에 키이우 중심지 공습
주민, 철도 노동자 등 2명 사망
바이든 “야만적 행위”

▲우크라이나 키이우에서 2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군이 폭격 맞은 아파트를 올려다 보고 있다. 키이우/AP뉴시스
▲우크라이나 키이우에서 2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군이 폭격 맞은 아파트를 올려다 보고 있다. 키이우/AP뉴시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 미사일 공습을 재개했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 정상회의가 열리는 것을 견제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26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러시아는 키이우 중심지에 장거리 순항 미사일을 발사했다. 공습은 5일 이후 3주 만으로, 미사일은 전쟁이 시작한 후 처음으로 벨라루스 상공에서 발사됐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이번 공습으로 최소 2채의 주거용 건물과 인근 철도, 유치원 등이 피해를 봤고, 37세 남성과 철도 노동자 등 2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숨진 남성의 딸과 부인, 다른 철도 노동자들도 여럿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은 G7 정상회의가 개최하는 날이었다. 회의 참석을 위해 독일에 도착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번 공격을 “야만적 행위”라며 규탄했다.

현지에선 이번 공격이 G7 회담과 나토 회담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한다. 비탈리 클리치코 키이우 시장은 “27일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를 앞둔 상황에서 공습은 상징적인 공격일 수 있다”고 말했고, 벤 호지스 전 유럽 주둔 미군 사령관은 “독일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 대한 신호이기도 하다”며 “러시아는 ‘당신들은 우릴 막을 힘이 없다’고 말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2 여의도 불꽃축제' 숨은 명당은? (feat. 사진 잘 찍는 법)
  • [이슈크래커] 가정폭력 ‘접근금지 명령’ 유명무실…전문가 해법은?
  • [이슈크래커] “1조8000억→2조” 엔터주 중 혼자서 시총 끌어올린 JYP, 비결은?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437,000
    • -0.98%
    • 이더리움
    • 1,927,000
    • -0.93%
    • 비트코인 캐시
    • 168,600
    • -2.49%
    • 리플
    • 698
    • -1.27%
    • 위믹스
    • 2,580
    • +0.08%
    • 에이다
    • 608.7
    • -0.64%
    • 이오스
    • 1,652
    • -1.73%
    • 트론
    • 89.29
    • +0.34%
    • 스텔라루멘
    • 168.6
    • -0.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450
    • -0.79%
    • 체인링크
    • 10,870
    • -2.69%
    • 샌드박스
    • 1,201
    • -1.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