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개념 카니발 가족’ 물놀이 후 女 자취방 무단 침입…샤워하고 쓰레기 투척

입력 2022-06-26 19:2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강원 고성에 물놀이를 왔다가 홀로 사는 여성의 집에 무단으로 침입했다는 일가족의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강원 고성에 물놀이를 왔다가 홀로 사는 여성의 집에 무단으로 침입했다는 일가족의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가족이 물놀이 여성이 혼자 사는 자취방에 무단 침입해 화장실을 사용했다는 주장이 나오며 논란이 되고 있다.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원 고성 역대급 카니발 가족을 소개한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피해자가 자신의 딸임을 밝히며 강원고 고성에 사는 딸이 전날 “누군가 집에 들어와 난장판을 쳐놨다”라는 내용의 전화를 걸어왔다고 전했다. 바닥에는 모래가 가득했고 목욕용품도 사용했다는 것.

이에 A씨는 차로 20분 거리에 있는 딸의 집으로 달려갔고 딸의 말대로 엉망인 자취방을 마주했다. 화장실 바닥이 모래로 엉망이었던 것. A씨는 “CCTV를 확인하고 도저히 잠이 안 와서 경찰 후배에게 연락해 고발했다”라며 CCTV 일부를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신형 흰색 카니발 한 대가 등장했다. 이 영상에는 ‘모자남’과 ‘안경남’이 등장하는데 이들이 딸의 욕실을 사용한 이들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물놀이가 끝나고 모자를 쓴 남성이 현관문으로 무단 침입해서 화장실 확인 후 사용했고, 차에서 쓰레기를 모아 봉투에 담아 집 앞에 투척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잠시 후 안경 쓴 남성이 물놀이 끝난 애들과 등장했다. ‘모자남’이 ‘안경남’과 애들에게 현관문 안쪽을 가리키며 우리 딸래미 욕실을 손가락으로 위치를 가르쳐 줬다”라고 덧붙였다.

화장실을 무단으로 사용한 것도 모자라 출발하기 전 마시다 만 커피 세잔을 버려두고 갔다고도 전했다.

A씨는 “저는 장사를 한다. 지나가다가 화장실 좀 쓴다는 분들을 거절한 적이 없다. 하지만 이건 아니다”라며 “일반 주택 현관문 안까지 들어와서, 빤히 여성 목욕 비품이 있는 남의 집 욕실을 온 가족이 씻고 갔다. 이건 아니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뒷정리라도 하고 가면 될 터인데 모래 칠갑을 해두고, 어른이라는 작자는 둘 다 쓰레기를 집 앞에 버리고 갔다. 도저히 못 참겠다. 날이 밝는 대로 경찰서부터 언론 제보까지 하겠다”라고 강경한 모습을 보였다.

해당 소식이 전해진 뒤 누리꾼들 역시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남의 집에 무단으로 침입한 것도 모자라 멋대로 화장실을 사용하고, 집을 모래사장으로 만들어 놓은 것이 대해 분개했다. 누리꾼들은 “절대 봐주지 말라”라며 A씨를 응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브 먹던 물 팔아요”…‘충북대 축제’ MC 개그맨, 부적절 멘트 논란
  • [영상] "北 도발 시 즉각 대응"…한미 연합 해상훈련 모습
  • 수도권 아파트값·전셋값 동반 하락세…노원구 하락세 가장 커
  • 내달부터 가구당 전기료 2270원 인상…㎾h 2.5원 추가 인상
  • 이재명, 尹 대통령 직격 "지금 들어도 바이든…욕했잖느냐"
  • “가슴 큰 여성을…” 틱톡서 야한 농담한 애플 부사장, 사임
  • 경기 버스 노사 재협상서 극적 타결…버스 정상운행
  • “익숙하게 끌려가더라”…‘마약 혐의’ 돈스파이크, 과거 미국 입국 재조명
  • 오늘의 상승종목

  • 09.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878,000
    • +0.21%
    • 이더리움
    • 1,896,000
    • -0.99%
    • 비트코인 캐시
    • 170,500
    • -0.12%
    • 리플
    • 685.9
    • +0.5%
    • 위믹스
    • 2,548
    • -0.39%
    • 에이다
    • 622.6
    • -0.1%
    • 이오스
    • 1,737
    • +0.58%
    • 트론
    • 88.8
    • +0.83%
    • 스텔라루멘
    • 175.7
    • +2.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250
    • +0.07%
    • 체인링크
    • 10,840
    • -1.1%
    • 샌드박스
    • 1,205
    • -0.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