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긴축 공포 완화에 급등...3주 연속 하락세 마침표

입력 2022-06-25 06:5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AP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AP뉴시스
뉴욕증시가 24일(현지시간) 금리인상 공포가 다소 완화한 영향으로 큰 폭 상승했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823.32포인트(2.68%) 오른 3만1500.68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116.01포인트(3.06%) 급등한 3911.74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75.43포인트(3.34%) 급등한 1만1607.62로 거래를 마쳤다. 이번 주 뉴욕증시 3대 지수는 6월 들어 첫 주간 기준 상승 마감했다. 금주 다우 지수는 5.4%, S&P 500 지수는 6.5%, 나스닥 지수는 7.5% 각각 올라 3주 연속 하락세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날 S&P 500 지수는 2020년 5월18일 이후 약 2년 만에 하루 최대 폭 상승을 기록했다..

연준이 주목하는 인플레이션 지표가 소폭 개선된 것으로 나타나면서 최근 시장을 덮친 금리인상 공포가 다소 누그러졌다.

미시간대는 이날 향후 12개월 기대인플레이션 확정치가 5.3%로 종전 발표한 예비치 5.4%에서 소폭 하향됐다고 발표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28년 만에 처음으로 ‘자이언트 스텝’(0.75%포인트 금리인상)을 밟게 만든 지표가 소폭 하향 조정됐다는 소식에 시장에서는 연준이 공격적 긴축 강도를 낮출 수 있다는 기대가 커졌다.

상승세는 업종 전반에 걸쳐 나타났다. S&P500 11개 업종 모두가 상승세를 보였다. 금융 부문은 3.8% 상승하며 시장 상승을 주도했다. 전날 연준이 발표한 미국 대형 은행들의 건전성을 평가하는 스트레스 테스트 결과로 금융주들이 랠리를 펼쳤다. 자산 1000억 달러 이상의 34개 은행을 대상으로 한 올해 테스트는 미국의 실업률이 10%로 올라가고 미 국내총생산(GDP)이 3.5% 감소하며 상업용 부동산 가격이 40%, 주택 가격이 28.5%, 주가가 55% 각각 폭락하는 상황을 가정했다. 연준은 이 같은 악조건에도 대형 은행들이 규정상 최소 자본요건의 두 배 이상을 보유, 경기침체 상황에서도 기업과 가계에 대출을 계속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했다.

2분기 예약자가 두 배로 늘었다고 발표한 카니발 코퍼레이션(12.4%)과 로열캐리비언그룹(15.8%) 등 크루즈 회사들도 두 자릿수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그간 낙폭이 컸던 기술주도 동반 상승세를 탔다.

연준의 대표적인 매파(통화긴축 선호) 인사인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이날 스위스 취리히에서 “미국의 경기침체 우려가 과도하다”며 시장의 공포를 달랬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2 여의도 불꽃축제' 숨은 명당은? (feat. 사진 잘 찍는 법)
  • [이슈크래커] 가정폭력 ‘접근금지 명령’ 유명무실…전문가 해법은?
  • [이슈크래커] “1조8000억→2조” 엔터주 중 혼자서 시총 끌어올린 JYP, 비결은?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048,000
    • -1.97%
    • 이더리움
    • 1,907,000
    • -1.85%
    • 비트코인 캐시
    • 167,000
    • -3.24%
    • 리플
    • 701.9
    • -0.47%
    • 위믹스
    • 2,544
    • -1.24%
    • 에이다
    • 606
    • -1%
    • 이오스
    • 1,629
    • -2.69%
    • 트론
    • 89.19
    • +0.47%
    • 스텔라루멘
    • 168.7
    • -0.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700
    • -2.69%
    • 체인링크
    • 10,810
    • -2.96%
    • 샌드박스
    • 1,190
    • -1.9%
* 24시간 변동률 기준